탑배너 닫기

경남

    경남도, 산림 생태계 해치는 칡덩굴 집중 제거

    공공인력 투입 칡덩굴 제거. 경남도청 제공공공인력 투입 칡덩굴 제거. 경남도청 제공
    경상남도는 오는 10월까지 공공산림가꾸기 인력을 투입해 칡덩굴을 제거한다고 8일 밝혔다.
     
    칡덩굴은 생명력이 강하고 계속 번식해 수목의 생육을 막는 등 산림 생태계를 훼손하는 유해식물로 알려져 있다. 또, 도시 경관과 생태 환경을 해치며, 보행로를 침범해 통행을 방해한다.
     
    도는 칡덩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공공산림가꾸기 인력을 동원해 칡덩굴을 집중적으로 제거하기로 했다.

    칡덩굴 생장이 활발해지기 전인 3~4월에는 뿌리 제거, 5~10월에는 약제 살포·덩굴 걷기, 11~12월에는 재발생지의 뿌리 제거를 한다.
     
    경남도 강명효 산림관리과장은 "칡덩굴 제거 사업을 추진해 산림 생태계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