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日 공개 회식에 "우린 눈치봐야 한다"더니…김광현 이중성에 팬들 더 분노

야구

    日 공개 회식에 "우린 눈치봐야 한다"더니…김광현 이중성에 팬들 더 분노

    음주 파문에 대해 사과하는 김광현. SSG 랜더스음주 파문에 대해 사과하는 김광현. SSG 랜더스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기간 술을 마셔 논란을 빚은 김광현(35·SSG)이 공개 사과에 나섰다. 그런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돼 비난이 더 거세지고 있다.

    김광현은 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 홈 경기에 앞서 최근 벌어진 음주 사건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김광현과 함께 술자리를 했던 이용찬(NC)과 정철원(두산)도 같은 날 팬들에게 사과했다.

    지난달 30일 한 매체는 WBC 대표팀 일부 선수가 대회 기간 음주를 했다고 보도해 파장이 일었다.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 유흥업소에서 경기 전날 저녁부터 당일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고 전해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조사에 착수했고, 각 구단에 사실 확인서와 경위서 제출을 요청했다. 그런데 제출된 경위서에 따르면 선수들은 대회 기간 음주 사실을 인정했지만 경기 전날 유흥 업소를 출입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고개 숙인 김광현. SSG 랜더스고개 숙인 김광현. SSG 랜더스하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들지 않았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2승 2패를 기록, 조 3위에 머물며 상위 2개 팀에 주어지는 2라운드 진출권을 놓쳤다. 2013년과 2017년에 이어 3회 연속 1라운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특히 대회 첫 경기인 호주전에서 7 대 8로 패했고, 다음 날 일본전에서 4 대 13으로 대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최악의 성적을 거둔 가운데 음주 사실까지 밝혀져 팬들의 분노는 더 들끓었다.

    이에 김광현은 "WBC 대회 기간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인해 사과의 말씀을 전달하고자 미디어 여러분들, 팬 분들 앞에 서게 됐다"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제 대회 기간 생각 없이 행동했다는 점에 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팀의 베테랑으로 생각이 짧았고 스스로를 컨트롤하지 못한 점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면서 "KBO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결과를 겸허히 받겠다"고 덧붙였다.

    당초 김광현은 이날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SSG 김원형 감독은 음주 파문으로 선발 투수를 백승건으로 교체했고, 김광현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오타니가 SNS를 통해 공개한 일본 대표팀 회식 모습. 오타니 쇼헤이 SNS 캡처오타니가 SNS를 통해 공개한 일본 대표팀 회식 모습. 오타니 쇼헤이 SNS 캡처이번 WBC에서 최악의 경기력으로 1라운드에서 탈락한 한국과 달리 일본은 대회 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이후 14년 만이자 통산 세 번째로 정상에 올랐다.

    탄탄한 전력은 물론 화기애애한 팀 분위기가 일본의 우승 비결로 꼽혔다. 일본은 대회를 앞두고 회식을 하며 선수단 단합을 도모했다. 당시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 다르빗슈 유(샌디에이고) 등이 SNS를 통해 오사카에 위치한 한 식당에 모여 회식을 한 대표팀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광현은 이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3월 8일 일본 도쿄돔에서 마지막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저희는 좋은 성적을 내야 회식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경기 전에 하면 말이 또 나올 수 있다"면서  "우리는 늘 조심스럽다. 눈치보는 게 일상"이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과 달리 김광현은 대회 기간 술판을 벌였고, 이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차라리 일본처럼 당당히 회식을 했다면 충분히 납득이 됐을 터. 경기 전날 술을 마신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와 같은 이중적인 모습으로 이미 팬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KBO는 현재 이들의 음주 날짜 등에 대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 만일 여기에 위증 혐의까지 더해지면 파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