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첸백시 이중계약 유인? 빅플래닛 "사실무근…SM 유감"

    (왼쪽부터) 그룹 엑소의 첸, 백현, 시우민. SM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그룹 엑소의 첸, 백현, 시우민. SM엔터테인먼트 제공빅플래닛메이드가 그룹 엑소(EXO) 멤버 백현·시우민·첸 전속계약 관련 내용증명을 받은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로부터 대표이사 명의로 내용증명을 받긴 했지만 백현·시우민·첸 전속계약 분쟁과는 일체 무관하단 설명이다.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빅플래닛메이드)는 1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와 관련해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보도에 언급된 아티스트들(백현·시우민·첸)과 만난 적도 없고, 그 어떠한 전속계약에 관한 논의나 의견을 나눈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SM으로부터 대표이사 명의로 내용증명을 받은 것은 맞으며, 타 엔터사의 내부 계약 상황을 관련 없는 본사와 결부시킨 의도가 무엇인지 유감을 표한다. 계속 이와 같이 주장할 시에는 강경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가수 MC몽(본명 신동현)이 사내이사란 보도에 대해서도 "현재 당사의 사내이사가 아닐 뿐더러, 어떤 직위나 직책도, 운영에도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룹 첸백시로 유닛 활동을 하기도 했던 백현·시우민·첸은 이날 소속사 SM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그 동안 여러 차례 내용증명을 통해 정산 자료 사본 제공을 요청했으나 SM이 이를 제공하지 않았단 이유에서다.

    SM은 곧바로 입장을 내고 "비상식적 제안을 하는 외부 세력이 확인되고 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가 전속계약을 위반하거나 이중계약을 체결하도록 유인하는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한 매체 보도를 통해 SM이 빅플래닛메이드에 이와 관련된 내용증명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외부 세력'이 빅플래닛메이드로 추정됐다. 보도에 따르면 SM은 빅플래닛메이드 측이 백현·시우민·첸에게 접근해 계약 체결을 유도하는 정황을 포착했고 이중 계약 여부를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