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암 투병 전여옥 "좋아하는 좌파들 많아…악플 고소할 것"[이슈시개]

사회 일반

    암 투병 전여옥 "좋아하는 좌파들 많아…악플 고소할 것"[이슈시개]

    전여옥 TV 유튜브 영상 캡처전여옥 TV 유튜브 영상 캡처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인 전여옥씨가 암 투병 중인 사실을 밝히며 본인에 대한 악성 댓글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전 씨는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제가 암환자라니 그렇게 좋은가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1분 길이의 영상에서 그는 "제가 암에 걸렸다고 하니까 좋아하는 좌파들이 정말 많다"며 "제가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 걸 보고 싶다는 글을 썼더니 '그거 못 볼 텐데' '그때까지 살아있지 못하지'라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간인지 의심스러운 악플(악성 댓글) 다는 분들 다 고소해 금융치료를 확실하게 받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악플러들이) '조민과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비난해서, 마음보를 나쁘게 써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난해서 (암에) 걸린 것'이라고 한다"며 "더 열심히 싸우고, 목숨 걸고 글도 쓰고, 방송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씨의 소송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전 전 의원이 현재 대장암 4기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며 암 투병 소식을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