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후쿠시마 시찰단 귀국…"이상상황 발생시 방류 중단에 중점"

사건/사고

    후쿠시마 시찰단 귀국…"이상상황 발생시 방류 중단에 중점"

    후쿠시마 시찰단 귀국…5박 6일 시찰 일정 끝
    "이상 상황 발생시 방류 중단 절차, 가장 중점적으로 살펴"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이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시찰단이 5박 6일 간의 시찰 일정을 마치고 26일 귀국했다.
     
    시찰단장인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2021년 8월부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들이 검토해온 내용을 바탕으로 현장에서 확인해야 할 것들을 하나하나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찰단은 지난 21일 일본으로 출국해 23~24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현장에 들어갔고, 사실상 마지막 날인 25일엔 외무성·경제산업성·도쿄전력·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와 기술회의를 했다.
     
    유 위원장은 현장에서 ALPS, ALPS 과정을 거친 오염수를 측정하는 K4 탱크, 오염수 이송설비, 희석설비, 방출설비, 제어실 등을 살펴봤다고 소개했다.

    또 "이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방류를 중단하는 절차가 잘 이뤄지는지가 가장 중점적으로 본 내용 중 하나"라며 "차단밸브, 밸브 제어장치의 위치 등을 확인했으며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추가 분석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측에 요청한 자료는 수십년 간 운전돼야 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의 향후 점검·관리 계획 등이라는 것이 유 위원장의 설명이다.
     
    또한 유 위원장은 "원전 방사능 화학분석실에서 핵종관련 측정치가 어떻게 생성되고 어떻게 처리되는지 답변을 추가 요청했다"면서 "시찰 내용에 대해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정리해서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태스크포스가 오는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일본을 방문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다핵종제거설비(ALPS)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해양 방류에 관한 포괄적 검증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