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송중기 출연 '화란', 해외 선판매…오늘(24일) 칸 첫선

    영화 '화란' 월드 프리미어 기념 포스터.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화란' 월드 프리미어 기념 포스터.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제76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화란'이 해외 선판매 기록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오늘(24일) 칸에서 첫선을 보인다.
     
    영화 '화란'은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홍사빈)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누아르 드라마다.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비비)의 만남으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화란'은 오늘(24일) 오전 11시(현지 시간, 한국 시간 18시) 드뷔시 극장에서 진행되는 공식 스크리닝을 통해 첫 상영된다. 이 자리에는 김창훈 감독을 비롯해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가 참석한다.
     
    앞서 '화란'은 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마켓 스크리닝은 만석을 기록하며 프랑스,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일본, 대만, 홍콩, 필리핀, 태국, 베트남,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브루나이 등의 국가에서 발 빠르게 구매를 확정했다. 또한 독일, 영국, 폴란드, 이탈리아 등 유럽 지역과, 북미, 남미 등 다양한 지역에 걸쳐 추가 판매를 협의 중이다.
     
    네덜란드 지역 배급을 담당하는 배급사 페리스코프(Periscoop)의 관계자는 '화란'에 대해 "일찍부터 한국 영화를 사랑했던 팬이자 배급사로서 '화란'은 영화 속 주인공이 꿈꾸는 희망인 네덜란드에서 특히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아 마땅한 영화"라며 관심을 표했다.
     
    '화란'은 '신세계' '무뢰한' '아수라' '헌트' 등을 선보여 온 사나이픽처스의 신작으로, 올해 개봉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