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선균×주지훈×김희원 '탈출', 칸 매료시켰다…"스릴 넘친다"

영화

    이선균×주지훈×김희원 '탈출', 칸 매료시켰다…"스릴 넘친다"

    지난 21일 밤 12시 30분(현지 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지난 21일 밤 12시 30분(현지 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배우 이선균, 주지훈, 김희원 주연의 김태곤 감독 신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가 칸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밤 12시 30분(현지 시간, 한국 시간 22일 7시 30분)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이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세계 최초로 상영됐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은 액션, 스릴러, 느와르, 판타지, 호러와 같은 장르 영화 중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소수의 작품을 상영하는 부문이다.
     
    영화가 상영되는 동안 관객들은 웃음을 터트리기도 하고, 일부 장면에서는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또한 영화 상영 종료 후에는 기립 박수로 감독과 배우들에게 열렬한 호응을 보냈다.
     
    김태곤 감독은 "어린 시절부터 꿈꿔온 칸영화제에 초청되어 상영된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다. 뤼미에르 극장에서 영화가 상영되고 전 세계 관객들이 웃고 감동하는 현장을 몸소 느끼니 정말 감격스럽다"며 "힘든 여정을 함께해 준 배우들과 스탭 및 제작자들에게도 정말 고맙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1일 밤 12시 30분(현지 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지난 21일 밤 12시 30분(현지 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상영 직후 해외 배급사들 또한 작품을 향해 찬사를 남겼다. 프랑스 내 '탈출' 배급을 결정한 배급사 케이엠비오(KMBO)는 "영화제 기간 중 가장 빨리 지나간 100분이었다"며 "한국 영화의 장르적 쾌감의 기준을 한 단계 더 올려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중동 배급사 엠파이어 네트웍스(Empire Networks)는 "처음부터 끝까지 쉴 새 없이 달리는 액션과 스릴에 손에 땀을 쥐었다"며 "재능 넘치는 배우들은 이야기에 생명을 불어넣었고, 압도적인 촬영 기술과 디테일한 액션 동선, 최상의 특수효과 등은 스릴 넘치는 관람 경험을 선사한다"고 밝혔다.
     
    제76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제76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초청작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PROJECT SILENCE)'의 주역들. CJ ENM 제공몽골 배급사 더 필름 브릿지(The Filmbridge)도 "늦은 시간 상영에도 불구하고, 한순간도 긴장을 늦추지 않고 극에 몰입하며 정말 재밌게 영화를 보았다"며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적합한 오락적 요소가 돋보이는 영화였다"고 평했다.
     
    일본 배급사 해피넷 팬텀 스튜디오스(Happinet Phantom Studios)는 "영화를 보면서 숨이 멎는 줄 알았다. 상상 속에서만 가능한 것들을 실현시키는 압도적 비주얼과 퀄리티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찬사를 보냈다.
     
    '탈출'은 한 치 앞도 구분할 수 없는 짙은 안개 속 붕괴 위기의 공항대교에 고립된 사람들이 예기치 못한 연쇄 재난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극한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올해 개봉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