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영화인들, 허문영 집행위원장 사퇴에 부국제 파행 우려

문화 일반

    영화인들, 허문영 집행위원장 사퇴에 부국제 파행 우려

    핵심요약

    허문영 집행위원장, 영화제 개막 5개월여 앞두고 돌연 사퇴
    새로운 직제인 운영위원장 선임 이틀 만에 사퇴에 영화제 파행 우려
    영화계, 허문영 집행위원장 복귀 촉구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허 위원장, 부국제 끌어나갈 적임자"
    여성영화인모임 "이름만 바꾼 운영위원장의 선임 철회해야"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 제공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 부산국제영화제 제공허문영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돌연 사퇴한 가운데 영화제 파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돌연 사퇴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영화제 사무국 내부는 물론 영화계에서도 술렁이고 있다. 새로운 직제인 운영위원장을 도입해 조종국 전 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을 운영위원장으로 선임한 후 이틀 만에 나온 일이라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영화제 개막을 5개월여 앞둔 시점이라 영화제 파행에 대한 우려 역시 높은 상황이다.

    이에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지난 15일 공식 입장을 통해 부국제 측에 허문영 집행위원장의 복귀를 촉구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허 위원장의 사의 원인이 사실상의 공동집행위원장 체제를 만들어 낸 지난 9일의 부산영화제 총회 결정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 위원장의 사의 표명 이후 여론이 들끓자 부산영화제는 SNS를 통해 15일 부산지역 언론인 간담회를 포함해 향후 영화인 및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 공청회를 예고하며 수습에 나서는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직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시점에서 부산영화제가 우선해야 할 일은 사실상의 공동위원장체제를 돌이켜서 허 위원장 중심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일"이라며 "대다수의 영화인은 그가 앞으로도 한동안 부산영화제를 끌어나가야 할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성영화인모임도 오늘(22일) 공식 입장을 내고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을 딛고 허 집행위원장 체제로 영화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고 아직 임기가 남은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공동 집행위원장 선임 안건을 밀어붙였다는 점이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번 파행을 바로잡을 것을 촉구했다.

    여성영화인모임은 조종국 신임 운영위원장 선임 과정에서 이사회와 총회 구성원이 사전에 안건의 상세한 내용을 알지 못했던 점과 이를 지적하며 안건 상정 연기를 요청했던 점을 들며 주먹구구식 선임이 문제임을 짚었다. 또한 이번 인사 선임 과정에서 내외부의 검증 절차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고질적인 측근 인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올해 영화제의 파행을 막고 부국제의 명성에 더 이상 먹칠하지 않기 위해서는 조속히 허 집행위원장이 복귀해야 한다"며 "그리고 선정 절차와 명분에서 모두 이해가 가지 않는 공동 집행위원장, 거기서 이름만 바꾼 운영위원장의 선임 철회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2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이번 파행을 해결하고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해줄 것을 바란다"고 당부한 뒤 "부국제가 한국 영화의 자랑, 부산시민의 자부심으로 중심을 잃지 않기를 바라며, 이번 일이 부국제가 더욱 성숙해지고 발전하는 전화위복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24일 비공개로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번에 불거진 인사 논란을 논의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