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박보균 장관, 개각 이슈에 "장관직은 오늘에 충실하는 자리"

문화재/정책

    박보균 장관, 개각 이슈에 "장관직은 오늘에 충실하는 자리"

    취임 1주년 간담회 "K-컬처, 한국 대표 브랜드로 만드는 데 노력"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지난 1년은 문화매력 국가를 구현하는 시기였고,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중심 키워드였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6일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와 연대 정신이 지난 1년간 문체부 정책의 중심 키워드로 작동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문체부는 K-컬처 뒤에 있는 지휘자였다.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 위치에서 K-컬처를 한국의 대표 브랜드 상품으로 만드는 데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K라는 단어는 글로벌 시장에서 압도적이고 탁월한 것으로 세계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한다"며 "올해 K-컬처는 그 바탕이 된 책, 국악, 뮤지컬, 발레 등의 분야에 정책 지원이 쏠릴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영화 산업 등 생태계 변화와 관련해 "OTT 정책 지원은 더욱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6월 초 영화산업진흥 프로젝트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지식재산권(IP)와 관련해 넷플릭스 등 OTT 생태계 문제에 대해서는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면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현재 활용 논란을 빚고 있는 청와대와 관련해서는 "베르사유 궁전처럼 공간을 보존하면서 국민에게 다가가는 전시 원칙을 제시한다는 개념이었다"며 "역대 대통령들의 청와대 소장품 600여 점에 대한 콜렉션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 개각에 대해서는 "장관직은 오늘에 충실하는 자리다. 미흡한 점은 가다듬으면서 실천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