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T 마드리드 영입 포기?' 이강인, EPL행 가능성 더 높아졌다



'AT 마드리드 영입 포기?' 이강인, EPL행 가능성 더 높아졌다

드리블하는 이강인. 연합뉴스드리블하는 이강인. 연합뉴스이강인(22·마요르카)의 차기 행선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로 좁혀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 아틀레티코(AT) 마드리드(스페인)거 이강인 영입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더.
 
스페인 매체 풋볼 에스파냐는 14일(한국 시각) "AT 마드리드가 이강인의 바이아웃 지불을 꺼려하면서 EPL로 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의 바이아웃(이적 허용) 금액은 1800만 유로(약 260억 원)이지만 AT 마드리드는 이적료를 1000만 유로(약 145억 원) 이상 지불할 뜻이 없다는 것.
 
AT 마드리드는 지난 겨울부터 이강인을 향한 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당시에도 바이아웃 금액이 이적에 걸림돌이 됐다. 구단 재정 때문에 이강인의 바이아웃 금액인 1800만 유로를 지불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에 풋볼 에스파냐는 "이강인은 스페인 잔류보다 잉글랜드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강인의 바이아웃 금액은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비교적 쉽게 지급할 수 있는 금액"이라고 전했다. 현재 이강인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프리미어리그 구단은 토트넘, 애스턴 빌라, 브라이턴 앤 호브 알비온 등이 있다.
 
그 중 애스턴 빌라가 가장 유력한 차기 행선지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스페인 출신이자 세비야, 비야레알 등 라리가 구단을 이끌었던 우나이 에메리 감독이 이강인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8위(승점 57)를 달리고 있는 애스턴 빌라는 남은 두 경기 결과에 따라 유럽축구연맹(UEFA) 대항전 출전도 가능하다. 
 
이강인이 애스턴 빌라 유니폼을 입으면 역대 15번째 한국인 프리미어리거가 된다. 국가대표팀 선배이자 현역 프리미어리거인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과 적으로 맞붙게 된다. 
 
올 시즌 이강인은 33경기에 출전해 6골 5도움을 기록, 한국인 선수 최초로 라리가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커리어 하이를 찍으며 프리미어리그 복수 구단의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시즌을 마친 뒤 어느 유니폼을 입게 될지 지켜볼 일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