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이어 김용도 보석 석방

    이재명 대표 최측근 김용 4일 보석 석방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정치자금 수수 혐의
    앞서 지난달 정진상도 보석 석방

    연합뉴스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피고인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4일 보석으로 풀려나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이날 김 전 부원장의 보석 청구를 인용했다. 지난해 11월 8일 구속기소된 지 6개월 만이다. 김 전 부원장의 구속기한은 8일까지였다.

    재판부는 보증금 5천만원과 법원이 지정하는 일시·장소에 출석하고 증거를 인멸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보석 조건으로 제시했다. 실시간 위치 추적을 위한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또 △거주지 제한 및 주거 변경 시 사전 허가 △수사 과정의 참고인과 증인, 이 사건 관련자들과 통화나 문자, SNS연락 등 금지 △제3자를 통해 간접적으로 접촉하는 일체의 행위 금지 △허가 없이 외국 출국 금지 등을 조건으로 걸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 전 부원장은 지난 20대 대선 당시 민주당 예비 경선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피고인들로부터 불법 대선 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검찰은 김 전 부원장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공모해 남욱 변호사로부터 대선 자금 명목으로 총 8억 여원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재판에 넘겼다.

    김 전 부원장은 2013~2014년 공사 설립,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편의 제공 대가로 유씨에게 4차례에 걸쳐 총 1억9천만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도 있다.

    앞서 지난달 21일에는 이 대표의 또 다른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보석으로 풀려났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