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김태효, 도·감청 의혹에 "美, 심각한 인식 공유…유감 표명"

대통령실

    김태효, 도·감청 의혹에 "美, 심각한 인식 공유…유감 표명"

    "한미 정상회담, 중대한 역사적 전환점 될 것"
    "도감청 논란, 정상회담서 다뤄질 계획 없어"
    "한미 정보동맹 더 굳건히… 일본 포함 가능성 커"

    미국 워싱턴 방문을 마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미국 워싱턴 방문을 마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26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위해 3박5일 일정으로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미 정보당국의 우리 대통령실 도·감청 의혹과 관련해 "미국이 내부적으로 심각한 인식 공유를 하고 저를 만날 때마다 유감 표명을 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15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이 이것을 함께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신뢰 관계를 갖고 더욱 내실 있고 성과 있는 정상회담을 만드는 데 대해서는 지금 의기투합이 돼 있는 상태"라며 "(미국은 수사와 관련해) 추가적 상황이 나올 때마다 긴밀하게 소통하기로 확답을 줬다"고 말했다.

    도·감청 의혹이 정상회담 의제로 다뤄질 가능성에는 "아직 그럴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차장은 또한 "미국 백악관, 그리고 모든 관련 부서가 윤석열 대통령 국빈 맞이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난 70년 동맹의 성과를 바탕으로 동맹 미래의 앞날에 새로운 획을 긋는 중대한 역사적 전환점이 되는 정상회담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과 조율한 정상회담 의제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김 차장은 "국민들이 이미 알고 계시듯 안보 문제, 경제 문제, 인적 교류를 포함한 사회 문화 문제 등 세가지 방면에서 다양한 세부 주제들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포괄적인 사이버 안보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미국과의 정보 강화를 미국·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 5개국의 정보 공유 네트워크인 '파이브 아이스(Five Eyes)' 급으로 올릴 수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것보다도 어쩌면 더 깊은 사이버 정보 공유를 하고 있는, 한반도에서의 한미 정보 동맹이 있기 때문에 이 정보 동맹을 더 굳건히 하고 있다"며 "한미 정보 동맹에 어떤 파트너들을 추가로 초대할 것이냐 거기에 대한 논의도 앞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한미 정보 동맹에 일본도 포함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가능성도 큰데, 그것은 단계적으로 사안에 따라 검토될 수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