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손자 전우원, 5·18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전일빌딩도 방문[영상]

뉴스듣기


광주

    전두환 손자 전우원, 5·18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전일빌딩도 방문[영상]

    뉴스듣기

    5·18 기념문화센터서 5·18 유족·피해자·만나 사죄
    문재학군 어머니 김길자 여사, 총상·구금 피해자 등 참석
    국립5·18민주묘지 무릎 꿇고 참배…겉옷으로 묘비 닦아
    방명록에 "5·18 희생자들이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 글 남겨
    5·18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헬기 사격 증거 '전일빌딩' 방문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5·18민주화운동 유족과 피해자 등을 만나 할아버지를 대신해 큰 절을 하며 사죄했다.

    이후 전씨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무릎 꿇고 참배하고 겉옷으로 묘비를 닦았으며 5·18 최후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에서 유족들을 만나 다시 사과했다.

    5·18 기념문화센터서 5·18 유족·피해자 만나 사죄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오후 옛 전남도청을 찾아 5·18 유족들에게 사죄했다. 박요진 기자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오후 옛 전남도청을 찾아 5·18 유족들에게 사죄했다. 박요진 기자전우원씨는 31일 오전 10시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리셉션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와 유족과 만났다.

    이날 자리에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항쟁에 뛰어들었다가 사망한 문재학 군의 어머니 김길자 여사를 비롯해 총상을 입은 김태수씨와 폭행·구금 피해자인 김관씨 등 피해자들도 참석했다.

    전우원씨는 "이 자리를 빌려 여러분에게 꼭 드리고 싶은 말이 있다"면서 "저의 할아버지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의 구성원으로서 인정하고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면서 "두려움을 이겨내고 용기로 군부독재에 맞서다 고통을 당한 광주 시민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또 "오히려 광주시민들이 저를 따뜻한 마음으로 받아주시고 저를 사랑해 주셔서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삶을 의롭게 살아가면서 제가 느끼는 책임감을 국민들이 볼 수 있도록 하나님 앞에서 떳떳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회개하고 반성하고 살아가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전씨는 "제 할아버지 전두환씨가 5·18 학살의 주범"이라며 "전두환씨는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으로 민주주의의 발전을 도모하지 못하고 오히려 민주주의가 역으로 흐르게 했다"라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일부 5·18 유족들은 전씨의 사과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국립5·18민주묘지 무릎 꿇고 참배…겉옷 벗어 묘비 닦아

    고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5·18 기념문화센터를 찾아 5·18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박요진 기자고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5·18 기념문화센터를 찾아 5·18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박요진 기자이후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전우원씨는 5월 영령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했다. 미리 묘비를 닦을 물품을 준비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힌 전씨는 자신이 입고 있던 옷을 벗어 참배한 모든 묘비를 직접 닦았다. 전씨의 민주묘지 참배는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전씨는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 앞에 비치된 방명록에 "저라는 어둠을 빛으로 밝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주주의의 진정한 아버지는 여기에 묻혀 계신 모든 분들이십니다"라고 남겼다.

    이후 5월 영령들을 위해 헌화와 분향을 한 전씨는 5·18사망자들과 행방불명자들의 묘비를 찾아 참배했다.


    전씨는 5·18민주화운동 최초 사망자인 고 김경철씨와 전재수군, 행방불명자 묘역 등을 차례로 찾았다. 이들의 묘비 앞에서 묵념한 뒤 자신이 입고 있던 옷(코트)으로 묘비를 닦았다. 이후 제2묘역에 안장된 정동년 5·18기념재단 초대 이사장의 묘역을 참배했다.

    전씨는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을 만나 "저 같은 죄인에게 소중한 기회를 허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늦게 와서 죄송하고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좋은 것으로 묘비를 닦아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저를 이 자리에 있게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모든 광주 시민이 이 나라의 영웅"이라고 덧붙였다.

    5·18유족 김길자씨는 전씨를 껴안으며 "찾아와줘서 고맙다. 내 아들을 안는 것 같다. 부디 진상규명을 이룰 수 있게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또 전씨의 참배 소식을 듣고 이날 5·18민주묘지를 찾은 시민 100여 명은 "전우원씨 고맙습니다", "힘내세요", "파이팅" 등을 외치며 응원하기도 했다.

    5·18 최후항쟁지 '옛 전남도청'·헬기 사격 증거 '전일빌딩' 방문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박요진 기자 고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31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박요진 기자 당초 전씨의 광주 방문 공식 일정은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가 마지막이었지만 전씨는 점심식사 이후 5·18 최후항쟁지인 옛 전남도청과 5·18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이뤄진 전일빌딩을 찾았다.

    옛 전남도청에서 전씨는 오월어머니회 회원 등 유족들에게 다시 한번 큰 절을 하며 사죄했다. 이에 대해 5·18 유족들은 "항상 용기를 잃지 말고 광주의 한을 풀 수 있는 횃불이 되어 달라"며 "우리가 뒤에 뒷받침할 테니 힘내달라"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씨는 "살아가면서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며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주변에 용기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인근 전일빌딩을 찾은 전씨는 "너무나 당연한 증거인데도 할아버지가 발뺌을 했다"라고 말해 5·18 당시 헬기사격이 이뤄진 게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