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손자, 석방 직후 광주行…"직접 찾아뵙고 사죄할 것"

뉴스듣기


사건/사고

    전두환 손자, 석방 직후 광주行…"직접 찾아뵙고 사죄할 것"

    뉴스듣기

    "마음이 풀리실 때까지 계속 연락드릴 것"
    "저같은 죄인 받아주시는 광주 시민 여러분 감사"
    5·18 단체 인사·전태일 열사 동생 전태삼씨, 현장 찾아 직접 격려
    마약 투약 "간이시약은 음성…자세한 검사는 더 기다려야"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29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경찰 조사 36시간 만에 석방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27)씨가 29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경찰 조사 36시간 만에 석방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귀국하자마자 체포된 고(故) 전두환씨의 손자 전우원씨가 29일 경찰 조사를 마친 직후 "오늘 광주로 가서 사죄를 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체포된 지 약 38시간만인 이날 오후 8시쯤 석방된 전씨는 서울 마포경찰서 앞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바로 광주로 향할 계획이다. 다만 (만남은) 5·18 단체와는 연락이 닿는대로 그쪽이 편한 시간에 맞출 것"라고 밝혔다.

    이날 전씨는 조사 받았던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건물에서 나와 자신의 짐이 보관된 마포경찰서로 차를 타고 이동한 뒤 이곳에서 석방됐다.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검은색 코트에 짙은 남색 넥타이를 맨 전씨는 한손에 캐리어 가방을 쥐고 취재진 앞에 섰다. 오랜 시간 이어진 조사로 다소 피곤한 표정이었다.

    우선 전씨는 광주 방문 일정에 대해 "가능하면 오늘 일단 갈 것"이라며 "그 다음에 재단 측에 연락을 드려서 언제 방문이 가능한지 여쭤보고 편하신 시간에 맞춰서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 제가 필요한 만큼 있다가 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5·18 희생자들이) 마음이 풀리실 때까지 필요한만큼 계속해서 연락을 드리고 싶고, 마음을 열어주실 때 감사히 생각하고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계속해서 대화를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저같은 죄인을 받아주시는 광주 시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5·18 관련 단체(부상자회·공로자회) 회원들과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에게 격려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5·18 관련 단체(부상자회·공로자회) 회원들과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에게 격려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
    전씨는 이날 석방하는 전씨를 맞이하러 온 5·18 단체 관계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5.18부상자회 이남 서울지부장은 "5.18부상자회, 유족회 대표해서 격하게 환영한다"며 "당당하게 용기 잃지 마시고 5.18 영령들과 피해자들에게 당당한 사과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주시고 이러한 것들이 하나하나 모이길 바란다"며 전씨를 맞았다.

    고(故)전태일 열사의 첫째 동생이자 노동운동가로 활동 중인 전태삼씨도 "지나갔던 일들을 긴 시간 목마르게 기다렸는데, 정말 지나간 잘못을 참회하고 진정어린 사과를 하길 고대한다"며 "전우원씨가 오셔서 사과하신 것을 온 세상이 기억하고, 잘못된 것을 고치겠다고 오시는데 고생 많았다는 생각이 들어 격려하고 싶다"고 격려했다.

    이에 전씨는 연신 고개를 숙이며 "감사하다"고 답했다.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날 전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밝혔다. 비록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면서도, 본인 스스로 투약 사실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전씨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방송에서도 밝힌 바와 같이 모든 마약 종류를 투약했다고 말씀드렸다"며 "대마초, DMT 등등 각종 마약들을 사용했다고 인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전씨는 "당일 나오는 (간이시약 검사) 결과로는 다 음성이 나왔다. 더 자세한 검사기록은 좀 더 기다려야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일가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서는 "후계자 구도에는 관심 없다. 다만 제가 봉사활동 하면서 교회 단체에서 봤던 좋은 분들, 아이들이 저의 가족 뿐만 아니라 제 지인분들에 의해서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폭로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전씨는 "지금 연락 오신 분들이 너무 많아서 가족분들께는 따로 연락을 안하고 있다"며 "(가족을 만날 계획도) 당분간은 없다"고 말했다.

    전씨는 앞서 미국에서 자신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의견을 밝혔던 것처럼 외부와 소통하기 어려운 사정을 설명했다. 전씨는 "지금 조사과정에서 핸드폰과 노트북을 반납해서 당장은 라이브(방송을) 하기가 어려운데, 휴대폰을 개통하고 가능한대로 빨리 소통의 창을 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광주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한 뒤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와 인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석방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29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광주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한 뒤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 씨와 인사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새로운 폭로 계획이 있느냐에 대해서는 "새로운 단서는 저희 가족들이 협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럴 가능성이 현저히 낮다고 생각하고, 왠만하면 죄를 숨기려고 할 것이기 때문에 저라도 대신 가서 사죄를 드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날 전씨는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마치고 오후 9시쯤 광주로 향했다.

    앞서 전씨는 지난 28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당초 구속 가능성도 보였지만, 경찰은 도주 우려가 없고 단순 투약자인 것을 감안해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