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무거운 표정의 힐러리 클린턴

    뉴스듣기

    미국 정부 대표로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조문

    Q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28일(현지시간)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분향소가 마련된 워싱턴 D.C. 주미 한국대사관을 찾아 미국 정부를 대표로 조문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10분쯤 대사관에 도착해 한덕수 주미대사의 안내로 분향소에 들러 조문록에 서명한 뒤 헌화와 묵념을 올렸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조문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국민을 대신해 노 전 대통령의 유가족과 한국민에게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한국민에게 매우 슬픈 순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으며, 우리는 한국민들과 슬픔을 같이하고 있다"면서 "한미간 동맹과 파트너십, 우정은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하며, 노 전대통령의 유산이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조문에 앞서 조문록에 "오바마 대통령과 나는 미국과 한국이 공유하고 있는 두 개의 가치인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노 전 대통령의 헌신, 그리고 고인의 삶과 리더십에 대해 감사하고 있다"고 적었다.

    클린턴 장관은 조문을 마친 뒤 한 대사 부부를 비롯한 대사관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클린턴 장관을 배웅한 한덕수 대사는 "클린턴 장관이 한국 대사관을 방문해 조의를 표한 데 한국민이 매우 감사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클린턴 장관은 "이번 일을 계기로 한국민들이 통합하고 어려운 일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주미 대사관의 고위 관계자는 "이번 조문은 클린턴 장관측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이뤄졌으며,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대사관을 직접 방문한 것도 처음"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29일 열리는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에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를 단장으로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알렉스 아비쥬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마이클 그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빅터 차 전 아시아담당 보좌관등을 조문단으로 파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