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자동차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실사단에 G80·유니버스 지원

    부산엑스포 실사단 방한때 차량 지원
    G80 전동화 모델 8대·유니버스 4대
    전동화 모델 제공해 '친환경 기술' 홍보
    유니버스로 실사단 업무 편의성 증대
    "긍정적 실사 결과 도출에 도움 기대"

    제네시스 G80 전동화모델. 현대차그룹 제공제네시스 G80 전동화모델.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역량 등을 평가하고자 다음달 2일 방한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에게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등을 이동차량으로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28일 서울 광화문 D타워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협력 협약서를 체결했다. BIE 실사단의 방한기간 동안 차량 지원을 포함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강화에 상호 협력하겠다는 내용이다.

    협약식에는 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과 유치위원회 윤상직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현대차그룹은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을 주관하는 BIE 실사단의 서울과 부산 실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8대와 유니버스 4대 등 총 12대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BIE 실사기간은 물론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결정되는 11월 말까지 그룹 인프라 등을 활용한 유치 활동을 통해 부산 유치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이 BIE 실사단의 이동을 위해 G80 전동화 모델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데에는 부산세계박람회 주제와 경쟁국 대비 차별화된 부분을 강조하기 위한 차원이다.

    부산세계박람회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라는 주제 아래 '자연과의 지속 가능한 삶'과 '인류를 위한 기술' '돌봄과 나눔의 장' 등 3가지 부제로 구체화된다. 또 경쟁도시와 차별화된 부분으로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표방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부산세계박람회장 내 이동차량으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이용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에너지로 박람회장을 운영하고, 탄소중립 바다정원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G80 전동화 모델 제공으로 실사단에게 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과 인류를 위한 기술 등을 추구하는 부산세계박람회 주·부제를 부각한다는 구상이다. 실사단이 한국의 앞선 친환경 모빌리티산업 경쟁력을 미리 체험함으로써 부산세계박람회의 차별화 지점인 탄소중립 엑스포에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걸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첫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인 G80 전동화모델은 지난해말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충돌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를 획득하는 등 최고의 안전성이 입증된 차량이다.

    현대차그룹은 G80 전동화 모델 외에도 실사단 위원과 직원들이 이동 중에 협의 등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도록 28인승 리무진 버스 2대와 45인승 일반 버스 2대 등 유니버스 4대도 함께 제공한다. BIE 실사단의 업무 편의성과 효율성을 고려한 지원으로 방한기간 동안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차량 제공은 단순히 이동 지원 차원을 넘어 실사단이 현대차그룹의 탄소중립 기술이 담긴 전기차를 경험함으로써 한국과 부산의 세계박람회 개최 적합성에 공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될 것"이라며 "또 안전성이 입증된 고급 대형세단과 리무진 버스 제공으로 실사단의 이동과 업무 편의를 최대한 고려한 만큼 긍정적인 실사결과가 도출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전방위 유치활동 펼쳐

    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왼쪽)과 유치위원회 윤상직 사무총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협력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현대차그룹 김동욱 부사장(왼쪽)과 유치위원회 윤상직 사무총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협력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1년 8월 국내 대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그룹차원의 전담조직인 '부산엑스포유치지원TFT'를 구성했다. 현재 그룹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세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국제 행사 등을 활용해 부산 유치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2023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 제네시스 G80·GV70 전동화 모델 등 총 58대를 행사 운영 차량으로 제공했다. 또 차량에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문구를 붙여 포럼에 참석한 각국 주요 인사와 현지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렸다.

    여기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비전과 한국 문화를 알리는 다보스포럼 '한국의 밤' 행사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가 부착된 투명 유리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그 안에 콘셉트카 제네시스를 특별 전시해 부산 유치활동에 힘을 더했다.

    지난해 6월과 11월 파리에서 개최된 제170~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는 파리 시내 주요 관광 명소에서 아이오닉5, 코나 일렉트릭 등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친환경 차량을 운행하는 등 현지 우호 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나섰다.

    디지털 영역에서도 SNS 채널을 활용해 부산의 경쟁력과 미래비전 등을 담은 콘텐츠를 영문과 국문으로 지속 발행해 부산 유치를 위한 글로벌 붐을 조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숏폼영상, 카드뉴스 등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 도시임을 알리는 총 31개의 콘텐츠를 발행한데 이어 글로벌 홍보 콘텐츠의 총노출수가 1억2천만을 넘어서는 등 전세계 누리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