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선숙 최고위 사퇴 "탕평 계기되길…이재명 중심 화합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임선숙 최고위 사퇴 "탕평 계기되길…이재명 중심 화합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인적쇄신 본격 시작…후임 송갑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임선숙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임선숙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임선숙 최고위원이 27일 사퇴했다. 당 내홍 수습을 위한 인적쇄신의 일환이다.

    임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오늘 회의를 마지막으로 평당원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검사 정권이 검사 권력을 손에 쥐고 행정 권력도 장악했다. 이들의 다음 목표는 국회"라며 "저들에게 가장 두려운 상대가 누구인가. 하나 된 힘 있는 민주당이고 유력 대선 후보인 이재명 대표다. 그래서 이재명 죽이기와 민주당 분열에 혈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안에 다양성을 존중하면서 하나가 될 때, 위기의 순간에 손 잡고 싸워야 동지다"라며 "우리 모두 더불어 손잡고 대한민국의 미래, 민주주의와 국민을 지키는 싸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호남직 지명직 최고위원 자리가 민주당의 갈등을 치유하는 탕평과 통합의 계기로 사용되길 바란다"며 "이재명 대표를 구심으로 한 민주당의 화합과 단결을 이루어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는 길로 나가는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당 지도부는 체포동의안 이탈표 사태로 당 내홍이 불거지자 수습책으로 인적 쇄신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후임 지명직 최고위원에는 송갑석 의원이 임명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