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손흥민 "콜롬비아전, 100점 만점에 70점…개선할 점 분명히 나왔다"

축구

    손흥민 "콜롬비아전, 100점 만점에 70점…개선할 점 분명히 나왔다"

       A매치 역대 최다 프리킥 골을 터뜨린 손흥민. 연합뉴스A매치 역대 최다 프리킥 골을 터뜨린 손흥민. 연합뉴스
    '클린스만호'의 캡틴 손흥민(31·토트넘)이 콜롬비아전 평가는 70점이었다.
       
    손흥민은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평가전 후 "저는 저희 팀이 얼마나 잘하는지 알고, 얼마나 재능 있는 선수들이 있는지 알기 때문에 항상 70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부족한) 30점은 항상 선수들이 분위기에 취하지 않고 더 잘하는 모습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며 "오늘 경기도 발전해야 할 부분, 또 개선해야 할 부분이 분명히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30점을 통해 저희가 완벽한 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다음 경기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한국은 콜롬비아와 2 대 2로 비겼다. 전반 손흥민의 멀티골로 2골 차로 달아났지만 후반 시작 5분 만에 2골을 허용했다.
       
    손흥민은 자신의 109번째 A매치에서 36·37호 골을 터뜨렸다. 특히 37호 골은 프리킥 득점으로 이 골로 손흥민은 한국 선수 중 역대 A매치 최다 프리킥 골(5골)을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은 "공을 잡았을 때 자신 있게, 자기들이 좋아하는 움직임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프리킥 최다골) 기록은 너무 좋은 것이지만 그런 기록보다는 어떻게 보면 팀이 가장 우선인 스포츠이기 때문에 오늘 경기 결과는 아쉽다"고 전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첫 데뷔전에 대해 손흥민은 "감독님이 선수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부분이 있었고 덕분에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제 기량을 펼쳤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감독님께서 분명히 좋은 출발을 하고 싶었을 텐데 경기 결과가 아쉽다"며 다음 경기는 더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을 약속했다.
       
    클린스만호는 25일 오전 같은 장소에서 오픈 트레이닝 후 짧은 휴식을 가진 뒤 26일 오후부터 파주 NFC에서 훈련을 이어간다. 오는 28일 오후 8시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2번째 평가전에 나선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