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서울

    서울 유기견 '니코' 브라질 대사의 반려견 됐다

    주한 브라질 대사, 유기견과 상담,만남,산책 등 절차 거쳐 입양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가 입양한 '니코'. 서울시 제공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가 입양한 '니코'. 서울시 제공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의 유기견인 니코(2살 추정)가 입양상담, 만남, 산책활동 등을 거쳐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에게 24일 입양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니코는 '니카 마리아 도네'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브라질 대사관저에서 지내게 된다.
     
    유기견 니코는 구조 당시 오염이 심한 목줄을 착용하고 있었고 뼈가 만져질 정도로 말라 있었다고 한다.
     
    유실·유기동물 구조공고 기간이 지나도록 원래 가족이나 입양 희망자가 나타나지 않아 안락사 대기 상태였으나 지난 2월 2일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로 입소했다.

    구조 당시 뼈가 만져질 정도로 말라 있던 니코는 이후 직원들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고 활발한 모습을 되찾았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구조 당시 뼈가 만져질 정도로 말라 있던 니코는 이후 직원들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고 활발한 모습을 되찾았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
    이후 직원들의 보살핌 속에 체중도 늘고 무는 행동도 하지 않는 등 여느 반려견과 다름없는 건강하고 활발한 모습으로 바뀌었다.

    마르시아 도네르 아브레우 주한 브라질 대사는 브라질에서도 유기견 2마리를 키웠었다고 한다.

    3마리의 유기견과 만나보던 중 니코와 교감을 느껴 바쁜 일정을 쪼개 3번의 만남을 가졌고, 니코도 대사를 만날수록 따르게 돼 입양으로 이어졌다.

    건강한 모습의 니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건강한 모습의 니코.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시민이 안심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유기동물에 대해서 입양 전 건강검진, 중성화수술 등 의료지원, 기본적인 훈련, 입양 후 동물보험 가입, 입양 전·후 동물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동물 입양에 관심있는 시민은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누리집()을 통해 입양대기동물을 확인해 입양상담 및 입양절차를 통해서 입양할 수 있다.

    입양을 기다리는 동물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캡처입양을 기다리는 동물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캡처
    책임있는 입양을 위해 온라인으로 '입양교육' 및 '돌봄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