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생방송 중 욕설한 정윤정 쇼호스트, 뒤늦게 사과 "더 돌아보겠다"

미디어

    생방송 중 욕설한 정윤정 쇼호스트, 뒤늦게 사과 "더 돌아보겠다"

    정윤정 쇼호스트. 정윤정 인스타그램정윤정 쇼호스트. 정윤정 인스타그램홈쇼핑 생방송 중 욕설을 한 사실이 드러난 정윤정 쇼호스트가 사과했다.

    정윤정은 17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려 "많은 분들께서 매체를 통해 접하신 바와 같이, 지난 1월 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습니다.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지난 방송 내용을 수없이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진심을 담은 사과조차 늦어져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라고 한 정윤정은 "많은 분들께서 댓글을 통해 전해주신 꾸짖음 속에, 오늘의 정윤정에게도, 내일의 정윤정에게도 꼭 새겨야 할 감사한 말씀들이 많았습니다. 새겨듣고, 더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저를 있게 해 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와 사랑에 대해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더 겸손하고 보답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1월 28일 현대홈쇼핑에 출연한 쇼호스트 정윤정은 한 브랜드의 크림을 판매하던 도중 'XX'이라는 욕설을 했다. 당시 판매하던 화장품이 매진됐음에도 방송을 일찍 끝낼 수 없다는 것을 듣게 되자, 짜증 섞인 발언을 하다가 'XX'이라는 욕설이 나왔다.

    욕설을 인지한 제작진이 방송 중 정정 요구를 하자, 본인이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 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대처도 적절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심의소위원회에서는 지난 14일 회의를 열고 해당 방송에 관해 '의견 진술'을 결정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