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KBS, JMS 지목된 PD-통역사 두고 "현재 업무 안 해" 해명

    단국대 김도형 교수. '더 라이브' 캡처단국대 김도형 교수. '더 라이브' 캡처생방송 중 KBS PD와 KBS에 자주 출연하는 통역사 등이 기독교복음선교회(이하 JMS) 신도라고 폭로한 김도형 교수의 발언에 관해, KBS가 해명했다.

    KBS는 10일 공식입장을 내어 "'더 라이브' 김도형 교수 JMS 발언 관련 확인된 사실을 알려드린다"라며 "김도형 교수가 언급한 PD와 통역사는 확인 결과, 현재 KBS와 제작 업무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는 KBS PD라는 단정적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명했다"라고 밝혔다.

    하루 전인 9일 밤, 반 JMS 활동가인 단국대 김도형 교수는 KBS 1TV '더 라이브' 생방송에 출연해 "정명석(JMS 교주)을 비호하는 세력이 멀리 있지 않다. 여기 KBS에도 있다"라고 말했다. 진행자 최욱이 "단언하면 안 된다"라고 당황했지만, 김 교수는 "제가 이름도 말할 수 있다. KBS PD도 현직 신도다. KBS에 자주 출연하는 통역사도 JMS 신자"라고 말을 이어갔다.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이 공개됐다. 스스로를 신이라 부르며 활동한 정명석, 이재록, 오대양, 아가동산과 이들을 둘러싼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공개 직후부터 큰 파장이 일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