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 "피해자 입장 존중, 한일 공동 이익·미래 발전 모색한 결과"

대통령실

    尹, "피해자 입장 존중, 한일 공동 이익·미래 발전 모색한 결과"

    "한일 미래지향적 협력, 세계 전체의 자유·평화·번영을 지켜줄 것"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대해 "그동안 정부가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면서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하는 방안을 모색해 본 결과"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10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 협력은 한일 양국은 물론이거니와 세계 전체의 자유, 평화, 번영을 지켜줄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을 당한 국민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합당한 배상을 받도록 대한민국 정부는 과거부터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1974년 특별법 제정으로 8만3519건에 대해 청구권 자금 3억 달러의 9.7%에 해당하는 92억 원을, 2007년 특별법 제정으로 7만8천여 명에게 약 6500억 원을 정부가 배상한 사실을 언급했다.

    이어  "일본은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지금은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 경제, 과학기술, 글로벌 아젠다에서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며 3·1절 기념식의 연설 내용을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 국민들의 교류 현황에 대해 "우리 국민들의 방일은 코로나 전인 2018년 연간 753만 명이었고 한일 관계가 악화된 2019년에도 558만 명에 달했다"며 "일본 국민들의 방한은 코로나 전인 2019년 327만 명에 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국민들은 코로나 여행 규제가 풀리면 가장 가고 싶은 나라 1위로 한국을 꼽고 있다"며 "한일 교역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교역 규모에서 6~7%에 이르고 우리 기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일본과 일본 기업의 투자 규모가 전체의 22%가 넘는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하며 "국무위원들께서는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양국 정부 각 부처 간 협력 체계 구축과 아울러 경제계와 미래 세대의 내실 있는 교류 협력 방안을 세심하게 준비하고 지원해 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전날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을 통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소송판결금 등을 지원하는 내용의 이른바 '제3자 변제' 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