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충북 찾아 "최대 승부처 중원 사령탑 필요" 지지 호소

뉴스듣기


청주

    안철수, 충북 찾아 "최대 승부처 중원 사령탑 필요" 지지 호소

    뉴스듣기

    "낙하산 부대 가진 사람 당대표 되면 안돼"…김기현 후보 직격
    김 후보와 나경원 연대 움직임에는 "전당대회 핵심 아냐"

    연합뉴스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안철수 의원이 9일 충북을 찾아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반드시 중원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충북도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열고 "내년 22대 총선의 승부처는 수도권과 중원이 될 것이고, 수도권과 중원 사령관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우리당이 115석으로 전락한 이유는 결국 중원인 수도권과 충청에서 졌기 때문"이라며 "경기도에서 재선을 했고 직장도 모두 충청도였던 저는 누구보다 민심을 잘 알아 이번 선거에서 제대로 이길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경쟁 상대인 김기현 후보보다 이른바 중원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다는 차별화 전략으로 풀이된다.

    특히 안 후보는 "낙하산 부대를 가진 사람은 당 대표가 되면 안된다"며 김 의원을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다 이긴 선거를 공천 파동 때문에 내준 사례가 많다"며 "저는 계파가 없기 때문에 낙하산 부대도 없고, 공천 파동 없는 정당을 만들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밖에도 안 의원은 기초의회 정당 공천제 폐지, 정책 개발 투자 확대, 여의도 연구원 개혁, 청년 인재 육성 등도 약속했다.

    안 의원은 이날 충북도당 당원 간담회에 이어 오후에는 괴산군 당원협의회와 충주시 당원협의회를 차례로 돌며 중원 공략에 공을 들였다.

    그는 괴산 간담회 마친 뒤 김 후보와 나경원 전 의원의 연대 움직임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전당대회 핵심은 내년 총선에 이길 수 있는 당 대표를 뽑는 것이지 누가 누구와 연대해 유리하다는 건 핵심이 아니다"라며 불편한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