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농구

    여자농구 BNK, 창원·울산에서도 홈 경기 개최

    BNK 썸. WKBL 제공BNK 썸. WKBL 제공여자프로농구 BNK 썸이 창원과 울산에서 홈 경기를 진행한다.

    BNK는 31일 "부울경(부산, 울산, 경남) 지역 여자농구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창원시와 울산광역시에서 홈 경기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NK의 연고지는 부산광역시다. 하지만 2월19일 신한은행과 홈 경기는 창원실내체육관, 2월24일 삼성생명과 홈 경기는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각각 진행한다.

    BNK는 2019년 창단 첫 시즌에도 마산실내체육관에서 홈 경기를 개최했다. 당시 진주, 울산에서도 홈 경기를 열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진행하지 못했다.

    이밖에 마산여고, 울산화봉고 농구부에 각 500만원 상당의 농구용품도 전달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