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국무위원 모두가 영업사원…'제2중동 붐' 철저히 준비"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국무위원 모두가 영업사원…'제2중동 붐' 철저히 준비"

    뉴스듣기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국무위원 한 분, 한 분이 모두 다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UAE의 '300억 달러(약 40조 원) 투자 약속' 등 순방 성과를 공유하며 "순방 결과가 '제2의 중동 붐'을 일으킬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스위스 다보스에서 가진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들과의 간담회' 일정을 언급하며 "글로벌 CEO들에게 제 사무실이 언제나 열려 있으니 한국을 방문할 때 편하게 찾아달라고 했고, 한국 투자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기탄없이 얘기해 달라고 했다"며 "국무위원들도 외국 기업 CEO들의 방문을 바쁘시더라도 자주 이뤄지게 해 주시고, 그들의 사업상 애로사항을 많이 경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국제사회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며 "이렇게 우리 제도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서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계 부처는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국부펀드 투자에 관련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저도 빠른 시일 내에 수출 전략회의와 규제 혁신 전략회의를 통해 이 사안을 직접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설 연휴 직전 발생한 구룡마을 화재도 언급하며 "관계부처는 이재민들이 조속히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