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TX '신경주역' 13년 만에 '경주역'으로 이름 바꾼다

뉴스듣기


포항

    KTX '신경주역' 13년 만에 '경주역'으로 이름 바꾼다

    뉴스듣기

    국토부 역명심의委 신경주역→경주역 명칭 변경 확정
    올해 하반기 안에 역명 입간판 등 변경 절차 마무리

    신경주역 전경. 경주시 제공신경주역 전경. 경주시 제공
    천년고도 경주의 관문인 '신경주역'이 '경주역'으로 이름을 바꾼다.

    경북 경주시는 지난달 28일 열린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 심의에서 '신경주역'을 '경주역'으로 변경하는 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경주역은 지난 2010년 11월 경부고속선 2단계 구간 개통 이후 13년 만에 경주역으로 이름을 바꾸게 됐다. 
       
    신경주역은 역명 확정 당시 중앙선·동해남부선 '경주역'과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신(新)경주역'으로 정했다. 

    하지만 2021년 12월 중앙선·동해남부선 이설로 기존 '경주역'이 폐역돼 사라짐에 따라 경주시는 '신경주역'의 명칭 변경을 추진해왔다.

    신경주역 플랫폼에서 바라본 입간판. 경주시 제공신경주역 플랫폼에서 바라본 입간판. 경주시 제공
    우선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해 1월 경주시 지명위원회를 열고, 역명 변경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어 지난해 2월엔 '철도노선 및 역의 명칭 관리지침 제10조(노선명 및 역명 개정 절차)'를 근거로 국가철도공단에 역명 개정을 요청하는 등 행정절차를 꾸준히 밟아 왔다.

    시는 국토부 심의를 통해 명칭 변경을 확정함에 따라 한국철도공사(KORAIL)와 함께 역명 변경에 필요한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주요 협의 대상은 역명 입간판, 열차 안내방송, 예매 발권 시스템, 노선도, 시간표 및 도로 이정표, 도로명주소, 버스노선명칭 변경 등으로 올해 하반기 안에 모든 절차를 완료할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역은 지난 100년 간 시민의 애환과 정서, 문화가 깃든 장소였다"며 "신경주역 역명 변경을 통해 새로운 경주의 출발과 도약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