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 총리 "이달 중 '실내 마스크 자율 착용' 판단 기준 확정"

뉴스듣기


총리실

    한 총리 "이달 중 '실내 마스크 자율 착용' 판단 기준 확정"

    뉴스듣기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한덕수 총리. 연합뉴스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한덕수 총리. 연합뉴스
    정부가 실내마스크 착용 해제 기준을 이달 안에 마련하고 기준 충족 시 마스크 착용을 자율로 전환하겠다고 9일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 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방역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 착용으로 전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확진자, 위·중증,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하면서 공개 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친 뒤 이달 중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결론을 내리겠다는 '로드맵'도 제시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선 "당초 예상보다 유행의 규모는 작지만, 증감을 반복하며 증가세를 이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코로나의 위협은 아직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없이도 안전하고 평온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며 특히 60세 이상과 고위험군 청소년의 2가 백신 접종을 거듭 독려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또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에 대해 "나주·곡성·영암 등 전남 지역에서 발생이 집중되고, 가족 또는 동일인이 관리하는 농장에서 바이러스 전파가 확인되는 등 지역 확산 위험도 매우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농식품부, 환경부, 지자체 등은 전국 집중 소독, 방역 실태 특별 단속, 농장 일제 검사 실시 등으로 AI 확산 차단에 만전을 다해달라"며 "특히 나주·영암 등 고위험 지역에 대해서는 살처분 범위 조정, 특별방역단 운영, 통제초소 추가 설치 등 더욱 강화된 방역조치를 엄정하게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