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조카 구속…"도주·증거인멸 우려"

뉴스듣기


사건/사고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조카 구속…"도주·증거인멸 우려"

    뉴스듣기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조카 김모 씨. 연합뉴스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조카 김모 씨. 연합뉴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도주를 도운 혐의로 김 전 회장의 조카 김모씨가 구속됐다.

    8일 서울남부지법 권기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망할 우려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1일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부근에서 보석 조건으로 손목에 차고 있던 전자팔찌를 끊고 달아났다. 이때 김씨는 CCTV에 김 전 회장과 함께 찍히는 등 도주를 도운 핵심 조력자로 꼽혀왔다.

    검찰은 친족의 도주를 도운 경우에는 범인도피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해 김씨를 김 전 회장의 전자팔찌 훼손 혐의 공범으로 간주하고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