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협회, 선수 지원 더 필요" 떠나는 벤투 감독의 작심 발언

뉴스듣기


축구

    "협회, 선수 지원 더 필요" 떠나는 벤투 감독의 작심 발언

    뉴스듣기
    카타르 월드컵 16강 쾌거를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별예선 1승1무1패로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선 세계 최강 브라질을 만나 패하면서 이번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류영주 기자카타르 월드컵 16강 쾌거를 달성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별예선 1승1무1패로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선 세계 최강 브라질을 만나 패하면서 이번 월드컵 여정을 마무리했다. 류영주 기자한국 축구 대표팀과 4년 4개월의 동행을 마친 파울루 벤투 감독이 대한축구협회에 일침을 가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성공한 벤투 호는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이자 원정 두 번째로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루고 금의환향했다.
     
    포르투갈, 우루과이, 가나와 같은 조별 리그 H조에 속한 한국은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 2차전에서 1무 1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으나,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 대 1로 꺾고 기적을 일궜다.  

    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을 향한 도전은 아쉽게 무산됐다. 16강전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을 만나 1 대 4로 패하며 월드컵을 마쳤다. 하지만 강팀들을 상대로 물러서지 않고 당당히 맞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벤투 감독은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고도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4년 뒤 2026 북중미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보장해주길 바랐지만 협회는 2023 아시안컵까지 재계약한 뒤 성적에 따라 기간은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결국 양측은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고, 4년 4개월의 동행을 마친 벤투 감독은 역대 최장수 감독으로 남게 됐다.
     
    대표팀을 떠나기 전 대한축구협회에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벤투 감독은 귀국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이 최적의 상태에서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협회 측에서 잘 된 것은 계속 이어가고 잘못된 것은 수정해야 한다. 발전해야 할 부분이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안덕수 트레이너 SNS 캡처안덕수 트레이너 SNS 캡처앞서 대표팀 선수들의 컨디션을 관리했던 안덕수 트레이너가 대한축구협회의 문제점을 폭로해 벤투 감독의 발언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안 트레이너는 지난 6일 SNS를 통해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고 개선해야지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며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는 쓴소리를 남겼다.

    자세한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지만 대한축구협회와 갈등을 빚을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벤투 감독이 "선수들에 대한 지원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면서 "피치 안에서 이뤄지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피치 밖에서 준비하는 것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해 대한축구협회의 지원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지난 4년 여간 대표팀과 동행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까지 4년간 대표팀에서 해온 것에 대해 상당히 만족스럽다"면서 "매력적이고 능동적인 축구를 구사하려 했던 우리의 목표를 잘 이뤄낸 것 같다"고 웃었다.
     
    이어 "선수들과 월드컵을 함께한 과정에 대해 굉장히 만족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한국 축구, 선수들의 미래에 행운이 있길 바란다"고 웃는 얼굴로 작별 인사를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