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노총, 전국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화물연대 파업 지지"

뉴스듣기


사건/사고

    민주노총, 전국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화물연대 파업 지지"

    뉴스듣기

    민주노총, 의왕ICD서 총파업 집회…3500명 결집
    화물연대 파업 지지…전국 15곳에서 2만여명 조합원 모여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파업(화물연대)에 대한 지지를 표현하고자 6일 전국 각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전국 15곳에서 2만여 조합원이 모여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대규모 집회를 동시다발적으로 열어 화물연대 파업 투쟁 동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서울·경기 지역의 경우, 오후 2시부터 경기 의왕시 이동 소재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제2터미널 일대에 경찰추산 3500여명이 모여 화물연대 파업에 지지의 뜻을 밝혔다.

    의왕 ICD측은 전날 운송사 등과 협의를 거쳐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물류 반·출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열린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열린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금 우리는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에 직면해 있다"며 "화물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당한 요구를 내걸고 진행하는 파업을 저들은 재난이다, 참사다, 왜곡하는 것을 넘어 조폭이다, 핵위협이다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화물연대 파업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는 투쟁"이라며 "운송사가 아니라 원청인 화주, 정부와 직접 교섭해야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지난달 29일 시멘트 업계 운송 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된 이후 화물차주들이 복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한 반발의 목소리도 나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6일 오후 경기 의왕시 의왕ICD 제2터미널 앞에서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업무 복귀 명령에 투쟁 대오가 흔들리고, 물량(화물 운송량)이 늘었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일부 비조합원의 복귀를 두고 전체로 호도하지 말아야 한다. 화물연대는 전국 투쟁 거점을 지키며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의왕ICD(서울·경기)을 포함해 인천시청(인천), 한일시멘트 단양공장(충북), 타임월드 맞은편 국민은행(대전), 국민의힘 광주시당(광주), 신선대 부두(부산) 등 전국 15개 지역에서 지역별 대회를 열 계획이다.

    동시다발 총파업에서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연대 파업을 벌이고, 쟁의권이 없는 사업장은 총회나 조퇴, 휴가 등을 동원해 사실상의 파업 효과를 노리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부터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 △노동기본권 확대·화물노동자 권리보장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이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가 과로·과속·과적 운행을 할 필요가 없도록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이를 어기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매기는 제도다. 2020년 시멘트와 컨테이너 화물에만 일몰제로 한시적으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