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과 경험은 죽을 때까지 기억" 벤투는 행복 안고 떠난다

뉴스듣기


축구

    "한국과 경험은 죽을 때까지 기억" 벤투는 행복 안고 떠난다

    뉴스듣기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대한민국 대표팀이라는 것이 나에게는 환상적인 의미였습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과 한국 축구의 동행이 막을 내렸다. 2018년 8월 부임 후 4년 4개월의 긴 동행. 사상 두 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이라는 선물을 안겨준 벤투 감독에게도 한국 축구와 함께한 4년 4개월은 환상적인 경험이었다.

    벤투 감독은 6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서 브라질에 1대4로 패한 뒤 "계약 자체가 월드컵 마지막경기까지였다. 대한축구협회에서 최종예선 후 새로운 오퍼를 줬는데 그 이후 내가 9월에 이번 월드컵까지만 하기로 결정을 내렸다. 선수들과 회장님께 다시 한 번 내용을 전달하면서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의 통역 오류가 있었는데, 계약은 여기까지로 끝이다. 월드컵 이후에는 한국에 있지 않고, 포르투갈로 돌아가서 조금 쉰 다음 미래를 생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 대표팀의 역대 최장수 감독으로 남았다.

    벤투 감독은 "대한민국 대표팀은 나에게 환상적인 의미였다. 선수들도 그렇고, 팀과 관련된 것들이 환상적인 의미로 다가왔다"면서 "선수들이 보여준 태도, 프로로서의 자세, 인격체로서도 좋은 선수들이었다. 나도, 코칭스태프도 대표팀과의 시간이 환상적인 경험이었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같이 일했던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고 싶다. 특히 한국 코치 두 명(최태욱, 마이클 김)가 우리를 많이 도와줘 감사하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에서의 경험은 죽을 때까지 기억할 경험인 것 같다"고 돌아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