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조 상품권 10억원어치 중국서 들여온 50대 징역 2년

뉴스듣기


사회 일반

    위조 상품권 10억원어치 중국서 들여온 50대 징역 2년

    • 2022-12-05 07:23
    뉴스듣기

    중국에서 위조 상품권 10억원 상당을 국내로 반입한 6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김종혁 부장판사는 위조 유가증권 수입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2007년 중국에서 위조한 농협 상품권 1만 9968장(9억 9800만 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온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앞서 중국을 여러 차례 방문하면서 알게 된 조선족 B씨에게 상품권 1장당 5위안(현 환율 기준 900원 상당)을 주기로 하고 위조 의뢰를 맡겼다.

    B씨는 상품권을 중국에서 위조한 후 울산항으로 들어가는 화물선을 통해 국내로 들여보냈다.

    A씨는 이와 별도로, 중국에 머물면서 마치 환전 송금 업체를 운영하는 것처럼 광고해 한국에서 중국으로 송금을 의뢰한 3100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도 재판을 받았다.

    A씨는 또 2009년 모 국회의원에게 "당선되기 전 비리를 알고 있으니 700만 원을 보내라"는 내용의 협박성 편지를 팩스로 보냈다가 경찰에 신고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사기죄로 실형을 선고받고 출소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범행했다"며 "나이와 가족관계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