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도하의 기적을 꿈꾼다…韓, 최강 브라질과 16강 맞대결

뉴스듣기


축구

    도하의 기적을 꿈꾼다…韓, 최강 브라질과 16강 맞대결

    뉴스듣기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을 치른다. 한국은 1승1무1패 H조 2위, 브라질은 2승1패 G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한국은 2010 남아공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02 한일월드컵 4강을 포함하면 통산 3번째 16강이다.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1분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의 극적 결승골로 2대1 승리를 거뒀다. 이어 우루과이-가나전이 우루과이의 2대0 승리로 끝나면서 16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골득실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섰다.

    무엇보다 월드컵이라는 축제를 즐기고 있다. 경기에서 모든 것을 쏟아내는 힘이다.

    '캡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당연히 우승하고 싶지만, 현실적인 목표 속에 주어진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어떤 상황을 마주쳤을 때 어떻게 플레이할지 잘 준비하고, 경기에 모든 것을 쏟아내야 한다. 그 다음 결과가 좋다면 다음 경기를 생각하는 것이 우리에게는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상과 체력은 변수다. 손흥민은 여전히 마스크를 쓴 채 통증을 참고 뛰고 있고, 황희찬 역시 100% 몸 상태는 아니다. 김민재(SSC 나폴리)도 종아리 근육 부상으로 포르투갈전에 뛰지 못했다. 마지막 훈련에서도 따로 몸을 만들었다. 김영권(울산 현대) 등 베테랑들의 체력도 걱정이다.

    브라질은 말할 것 없는 강력한 우승 후보다.

    브라질은 1966 잉글랜드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한 뒤 단 한 번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적이 없다. 16강에서도 1990 이탈리아월드컵에서 딱 한 번 졌다.

    브라질 역시 부상 변수를 떠안고 있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의 16강 출전 여부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치치 감독은 "선수의 건강에 위험이 있으면 안 된다. 의료진 허가가 있어야 네이마르는 출전한다. 경기 전까지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네이마르는 마지막 훈련은 소화했다.

    알렉스 산드루(유벤투스), 알렉스 텔리스(세비야),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는 출전이 어려운 상태다. 다만 다닐루(유벤투스)의 경우 치치 감독이 '출전 가능'을 알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