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의 상징 '붉은 유니폼'의 기운을 16강에서도

뉴스듣기


축구

    한국의 상징 '붉은 유니폼'의 기운을 16강에서도

    뉴스듣기
    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한국 축구 대표팀. 연합뉴스한국 축구가 16강에서도 붉은 유니폼의 기운을 이어간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3일(현지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에 나서는 16개국이 착용할 유니폼의 색상을 공개했다. 한국은 5일 오후 10시(한국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8강 티켓을 놓고 다툰다.

    한국은 브라질과 16강에서 상의와 하의 모두 붉은색 유니폼을 입는다. 양말 역시 붉은색. 홈 유니폼으로, 조별리그 3경기에서도 모두 붉은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골키퍼는 보라색 상의와 하의, 양말을 착용한다.

    브라질은 브라질의 상징은 노란색 바탕에 초록색이 살짝 들어간 상의를 입고, 파란색 하의를 착용할 예정이다. 양말은 희색과 초록색이 섞였다. 골키퍼 유니폼은 상의와 하의, 양말 모두 초록색이다.

    FIFA 미디어허브 캡처FIFA 미디어허브 캡처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