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만배 "이재명 측에 선거자금 건넸냐"…남욱, 모두 인정

뉴스듣기


법조

    김만배 "이재명 측에 선거자금 건넸냐"…남욱, 모두 인정

    뉴스듣기

    2일, 대장동 공판…남욱 반대신문 나선 김만배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연루된 남욱 변호사가 2일 열린 재판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직격하는 폭로전을 이어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준철 부장판사)의 심리로 2일 열린 재판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은 남 변호사에 대한 반대신문에 나섰다. 김씨 측은 "유동규 전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이 3천만원에서 1천만원을 빼서 아가씨에게 주면서 쓰라고 한 사실이 있는데 (그렇게 진술한) 기억이 나느냐"고 물었다.

    이같은 질문은 유 전 본부장이 남 변호사에게 자금을 마련해달라고 했고, 이에 남 변호사가 사채업자에게 자금을 융통해 유흥주점에서 직접 전달했다는 남 변호사의 진술을 언급하면서 나왔다. 이에 남 변호사는 진술 내용을 전부 시인했다.

    김씨 측은 또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한 번 만났고, 이 시장 관련한 내용은 모두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전해들었느냐"고 물었고, 남 변호사는 "전부 사실과 부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장은 한 번 만났고, 정진상 전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은 만난 적은 없다고 부연했다.

    대장동 개발 방식을 놓고 이 대표가 실제로는 혼용방식을 추진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췄다는 취지의 증언도 거듭 이어졌다. 남 변호사 등 민간사업자들은 혼용 방식을 선호했지만 성남시에서는 당초 수용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남 변호사는 "이재명 시장은 공식적으론 그렇게(수용 방식 개발) 이야기 하는 것이고 실질적으로는 주민들 얘기를 들어서 '혼용 방식으로 추진될 수 있게 할 것이다'라고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들었다"고 답했다.

    김씨 측에서는 또 "이 시장은 대장동 주민들을 찾아가 시는 1공단 공원화 사업을 가져가며 나머지는 주민에게 혜택을 주겠다며 힘을 실어달라고 설득(했느냐)"고 물었고, 남 변호사는 "네"라고 답했다.

    검찰은 대장동 민간사업자들이 개발 배당 수익 4040억원 중 성남도시개발공사에는 1822억원의 확정이익만 배당하도록 사업 구조를 꾸며 공사에 최소 651억원의 손해를 입혔다고 보고 지난해 11월 기소한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