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가나전과 같은 루틴?' 김민재, 포르투갈전 마지막 훈련도 따로

축구

    '가나전과 같은 루틴?' 김민재, 포르투갈전 마지막 훈련도 따로

    김민재. 연합뉴스김민재. 연합뉴스김민재(SSC 나폴리가)가 포르투갈전을 앞둔 마지막 훈련에서도 따로 몸을 만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앞둔 마지막 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훈련은 15분 공개 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김민재는 가나와 2차전과 마찬가지로 따로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종아리 근육을 다쳤다. 이후 가나전까지 이틀 연속 휴식을 취한 뒤 마지막 훈련에서 가볍게 몸만 풀었다. 비슷한 루틴으로 포르투갈전도 준비하고 있다. 가나전 후 회복 훈련에는 참가했지만, 다음 훈련은 쉬었다. 이어 마지막 훈련에서는 사이클로 몸을 관리했다.

    이번에도 출전 여부는 경기를 앞두고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가나전에서도 권경원(감바 오사카)이 주전조와 함께 몸을 풀 정도로 김민재의 상태를 끝까지 지켜보고 선발 출전을 결정했다.

    김민재를 제외한 26명(예비 명단 오현규 포함)은 진지한 표정으로 몸을 풀었다.

    포르투갈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경우의 수를 따져볼 수 있는 상황. 16강 진출을 결정하는 운명의 3차전은 한국시간으로 2일 자정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우루과이-가나전 역시 같은 시간 펼쳐진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