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FIFA, 日 욱일기 제지' 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의미가 크다"

축구

    'FIFA, 日 욱일기 제지' 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의미가 크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FIFA의 욱일기 제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서경덕 교수 SNS 캡처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FIFA의 욱일기 제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서경덕 교수 SNS 캡처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욱일기가 등장하자 국제축구연맹(FIFA)이 곧바로 제지한 데 대해 "전 세계 축구팬들을 존중하는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지난 27일(한국 시각)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E조 2차전이 열린 카타르 알라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일부 일본 팬들이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어 두려다 FIFA에 제지를 받았다.
     
    욱일기 퇴치 운동을 펼치는 서 교수는 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서 교수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 축구 팬들이 코스타리카와 조별 리그 2차전에서 또 욱일기 응원을 펼쳤다"면서 "하지만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이를 제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는 FIFA가 드디어 욱일기 응원을 공식적으로 제지한 것이라 아주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서교수는 "아시아 축구 팬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축구 팬들을 존중하는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서 교수는 욱일기 응원을 펼친 일본에 대해서는 "이번 일로 인해 일본은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시는 욱일기 응원을 펼치면 안 된다는 좋은 교훈으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짚었다.
     
    일본은 국제 대회마다 욱일기로 논란을 야기했다. 욱일기는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을 비롯한 아시아 침략 전쟁에 사용해 온 군대 깃발로,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스포츠 경기장에 절대 반입하면 안 되는 물품이다.
     
    FIFA는 앞서 25일 잉글랜드와 미국의 조별 리그 B조 1차전에서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팬들의 입장도 막았다.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를 제지했다.
     
    십자군 전쟁은 1095년부터 1291년까지 이어진 그리스도교 원정대와 이슬람 세력 간 벌어진 종교 전쟁이다. FIFA는 영국 더타임스를 통해 "차별 없는 환경을 조성하고, 조직 전체와 모든 활동, 행사에서 다양성을 촉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