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벽' 김민재, 이틀 연속 휴식…황희찬은 팀 훈련 합류

    김민재. 연합뉴스김민재. 연합뉴스김민재(SSC 나폴리)가 이틀 연속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6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전날 가벼운 회복 훈련에 이은 두 번째 훈련. 27일 마지막 훈련을 한 뒤 28일 가나전을 치른다.

    고민이 생겼다. 바로 김민재의 부상이다.

    김민재는 지난 24일 우루과이전 후반 17분 다윈 누녜스(리버풀)의 측면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미끄러졌다. 공이 아웃된 뒤 잠시 그라운드에 앉아 치료를 받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부상 정도를 며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재는 믹스트존에서 "종아리 근육이 올라오면서 넘어졌다. 근육 부상이 처음이라 어떤지 모르겠지만, 심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민재는 전날 회복 훈련에 이어 이날 훈련에도 참가하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부상이 심하지는 않은 것 같다. 다만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다.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는 팀 훈련에 합류했다. 황희찬은 대표팀 합류 전부터 햄스트링에 불편함을 호소했고, 카타르 입성 후에도 줄곧 따로 재활을 진행했다. 우루과이전에도 출전하지 못했고, 전날 회복 훈련 때도 따로 몸을 만들었다.

    다만 가나전 출전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아마 내일 훈련까지 본 다음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