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수본 "이임재에게 기동대 요청 지시받은 직원 없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특수본 "이임재에게 기동대 요청 지시받은 직원 없다"

    뉴스듣기
    특수본 백브리핑

    김광호 서울청장 소환 임박 "관련자 조사 마무리되는대로 부른다"
    "3D 시뮬레이션 국과수 자료 분석…참사 발생 도로 경사도, 폭 구조"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출석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출석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은 '핼러윈 참사' 전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에게 경비기동대 요청 지시를 받았다는 직원들의 진술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특수본은 용산서 관련 기능을 조사한 결과 교통기동대를 요청한 사실은 확인했으나, 경비기동대를 요청한 사실은 발견되지 않아 수사를 이어간다고 설명했었다.

    특수본 김동욱 대변인은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서 열린 백브리핑에서 용산서의 서울청에 대한 기동대 요청 여부와 관련, "이 전 서장의 진술 외에는 경비기동대 요청 지시를 했다고 볼 만한 객관적 자료나 관련자들의 진술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특수본은 이 전 서장이 경비기동대 요청을 지시했다는 부분은 직원들 진술이 상이해 수사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특수본은 "경찰청 특별감찰팀과 특수본 조사 내용에서 진술이 상이한 부분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이 전 서장에게 기동대 요청 지시를 받았다는 사람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전 서장에게 (기동대 투입을) '노력해봐라'란 얘기를 들은 직원은 있지만, 해당 직원은 이 전 서장이 이태원 지구촌 축제 때 해당 지시를 들었다고 진술했다"며 "이에 이 전 서장은 이태원 핼러윈 때도 (기동대 투입을) 노력하라고 했다고 진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 모습. 황진환 기자
    특수본은 이 전 서장의 기동대 투입 지시 여부와 무관하게 서울청에 투입 요청을 실제로 했는지가 수사에서 중요한 지점이라고 판단한다. 특수본은 이르면 다음주 구속영장 신청 대상을 선별할 것으로 보인다.

    특수본은 서울청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김광호 서울청장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서울청 치안 책임자로서 (참사 발생) 사전과 사후 조치가 적절했는지 확인해야 할 것"이라며 "사고 당일 김 청장이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보고를 누락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핼러윈 위험분석 정보보고서 삭제 의혹에 연루된 박성민 전 서울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부장(경무관)을 조사한 특수본은 현재까지 김 청장이 보고서 삭제 지시에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수본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참사 발생 경위를 파악할 수 있는 분석 자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3D 스캐너 등을 활용해 (참사 발생) 도로 경사도, 폭, 구조 등과 사고 시점 전후 시간변화에 따른 보행자 군집도, 보행자들이 전도되기 시작한 시점 등을 분석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수본은 이달 4일 컴퓨터 3D 시뮬레이션으로 참사 당시 상황을 입체적으로 재구성하는 작업을 국과수에 의뢰한 바 있다.

    다만 핼러윈 참사 발생 원인을 단정하기엔 이르다고 설명했다.

    특수본은 참사 당일 '골든타임'을 밤 11시까지였다고 언급하면서 논란이 일었던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해당 표현과 설명은 다수의 피해자를 살릴 수 있는 시간이었다는 일반적이고 비유적인 표현으로 구조 활동의 측면에서 귀중한 시간이었다는 취지"였다며 "의학적 관점에서의 골든타임 묻는다면 개인별 신체조건이나 위치 등에 따라 끼임이나 압박의 정도 다름으로 심정지 등 응급 상황이 발생한 시점도 달랐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한편 특수본은 이날 오전 류미진 총경(참사 당일 서울청 상황관리관), 서울청 상황3팀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서울시, 서울 교통공사 소속 직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예정돼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