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영 보이' 나인아이 "코첼라 무대 서는 게 목표예요"

가요

    [현장EN:]'영 보이' 나인아이 "코첼라 무대 서는 게 목표예요"

    핵심요약

    데뷔 앨범에 이어 멤버 반이 전체 프로듀싱 참여
    주형-위니-지호도 작사·작곡 크레디트에 이름 올려
    타이틀곡 '영 보이' 겁 없던 청춘을 표현한 빠른 신스팝
    '아는 형님' '라디오스타' 출연해 보고 싶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 파트 원 쇼케이스를 연 나인아이.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 파트 원 쇼케이스를 연 나인아이.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올해 3월 데뷔한 보이그룹 나인아이가 '아이'(I)라는 새 시리즈로 처음 컴백했다. 겁 없고 패기 있는 '청춘'을 주제로 자신들의 이야기를 펼쳐나가겠다는 각오다.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나인아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I) 파트 원 발매 쇼케이스가 MC 하루의 사회로 열렸다. 행복, 외로움, 고민, 사랑 등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소중한 감정을 담은 앨범으로, '대세' 프로듀서 김승수와 멤버 반이 이번 앨범의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다. 반은 데뷔 앨범에서도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리더 제원은 "나인아이는 총 다섯 개 앨범이 나올 예정이다. 데뷔 앨범이 나인아이의 프롤로그 같은 티저 콘셉트였다면, '아이' 파트 원부터 본격적인 시리즈를 시작할 예정이니까 많은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나인아이 민준, 반.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나인아이 민준, 반.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에는 인트로곡인 '아이 리브 애즈'(I live as __________)와 타이틀곡 '영 보이'(Young Boy),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파라다이스'(Paradise), 나인아이 멤버들의 음악적 색채를 엿볼 수 있는 유닛곡 '러브'(Love) '로너'(Loner)(외톨이) '아이 엠'(I AM)까지 총 6곡이 실렸다.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반은 "총 6곡이 들어있다. 타이틀곡 '영 보이'는 시작을 두려워하지 말고 어린아이처럼 과감하게 용기 있게 꿈을 꾸자는 메시지 던져주고 싶었다. 유닛곡이 3곡 들어있는데 각자 다른 음색과 스타일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영 보이'는 빠른 템포의 비트와 매력적인 신시사이저가 인상적인 신스팝 장르의 곡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루핑되는 베이스 소리로는 청춘의 뛰는 심장을 표현했고, 감미로우면서도 힘 있는 멜로디 라인으로는 아름다운 청춘을 나타냈다. 반과 주형이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왼쪽부터 나인아이 베리, 서원.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나인아이 베리, 서원.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반은 "타이틀곡을 오래전부터 구상해왔다. 제가 어릴 때 자주 들었던 장르의 노래, 제 취향으로 구성해 보고 싶었다. 이번 앨범이 '아이' 파트 원인 만큼 나에 대해 솔직하고 싶었던 걸 많이 담았던 것 같다. 멤버들과도 여러 이야기 나누고, 래퍼 라인인 위니 형, 지호와 작사하면서 멤버들 이야기도 담으려고 노력했다"라고 설명했다.

    주형은 "정말 '영 보이'의 초안을 들었을 때가 기억이 생생한데, 딱 처음 이 곡을 들었을 때 '어, 이거 정말 좋다'고 반이 형한테 얘기를 한 번 했다. 이번 앨범에 구상하고 있던 청춘의 거침없는 느낌에 잘 맞고, 여러분의 청춘을 가장 대변할 수 있을 것 같아서 타이틀곡으로 더 확신 있게 선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태훈은 "반 형이 저희에게 '이게 우리 타이틀곡이야' 하기 전에 사실 몰래몰래 들었다. (제가) 보컬 룸에 있어가지고"라며 "노래가 굉장히 뭔가, 후렴이 중독성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또 '우와, 굉장히 높다' 싶어서 이걸 소화할 수 있을까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왼쪽부터 나인아이 위니, 이든.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나인아이 위니, 이든.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에는 반뿐 아니라 주형, 위니, 지호도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다. 태국인 멤버인 위니는 "저와 지호가 수록곡 '로너'에 참여하게 됐다. 멤버들 참여도가 높아지는 만큼 저희 나인아이가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한층 더 향상한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지호는 "좋은 기회로 작사 참여하게 됐는데 이런 기회를 준 반 형에게 너무 고맙다. 작사하면서 저의 이야기를 담으려고 했고, '과거를 잊고 미래를 보자'라는 메시지를 담았다"라고 밝혔다.

    주형은 "'뉴 월드'(New World)와 마찬가지로 '아이' 파트 원도 굉장히 많은 얘기 나누면서 작업했던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더 좋은, 담고 싶은 메시지를 담을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저희가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더 명확해질까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면서 많이 노력했다. 그만큼 정말 잘 나온 것 같아서 뿌듯했다"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나인아이 제원, 주형.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나인아이 제원, 주형.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청춘'을 전면에 내세운 앨범인 만큼, 나인아이는 현재 어떤 청춘을 보내고 있는지 질문이 나왔다. 이에 제원은 "이 꽃 같은 나이에 꿈을 이루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데 많은 사람들한테 사랑받으면서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게 정말 꿈 같은 청춘을 보내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라고 운을 뗐다.

    제원은 "여느 청춘과 다를 것 없이 어떤 때는 지치고 힘들고 그만두고 싶고 부정적인 감정이 들 때도 있지만 팬덤분들의 사랑으로 항상 이겨내고 있다는 점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베리는 "청춘은 뭔가 좌절을 겪더라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용기를 가지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이와 관계없이 모든 분들이 청춘을 즐기고 있는 것 같다"라고 바라봤다.

    나인아이는 이전보다 팬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나가보고 싶은 프로그램을 묻자, 서원은 "무조건적으로 생각해 놓은 게 있는데 '아는 형님'에 꼭 나가보고 싶다"라며 "강호동 선배님을 꼭 만나서 한 번 안아보고 싶다"라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든은 "토크 쇼를 나가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라디오스타'를 꼽았다.

    왼쪽부터 나인아이 지호, 태훈.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나인아이 지호, 태훈.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관해, 지호는 "음악적으로나 퍼포먼스적으로나 발전한, 앞으로도 가능성이 돋보이는 아이돌이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라고 답했다. 주형은 "K팝과 저희 음악 색깔을 접목해, 특징을 부각해서 '나인아이 팝'이라는 수식어를 갖게 된다면 어떨까"라고, 반은 "나인아이가 정말 이 악물었다, 이번에 정말 독기가 넘치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라고 바랐다.

    구체적인 목표로는 "데뷔 때부터 꿈꿨던 음악방송 1위"(베리)와 "코첼라 무대"(민준)를 들었다. 코첼라 무대에 서고 싶다고 한 민준은 "다인원(10인조) 그룹이니까 다양한 그림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예상했다.

    나인아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 파트 원은 오늘(8일) 12시에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