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KBS 보도본부 "이태원 참사 영상, 꼭 필요시만 사용"

    이태원 압사 참사를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수사본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들이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을 합동감식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이태원 압사 참사를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수사본부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들이 지난달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압사 참사 현장을 합동감식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KBS가 이태원 참사 보도 시 필수적인 경우가 아니면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1일 KBS 보도본부는 "이태원 참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뉴스 원고에서 사고 당시 상황을 직접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경우에 한해서만 엄격하게 사고 현장 영상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사상자가 노출되는 장면, 심폐소생술을 하는 장면, 사고 직전 군중이 한쪽으로 쏠리는 장면 등 자극적으로 보일 수 있는 화면은 원칙적으로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KBS 보도본부는 이런 원칙을 지난달 31일 오후 4시 뉴스특보부터 적용했다.

    앞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등 현업언론단체는 이태원 참사 보도 시에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2차 피해가 없도록 각 언론사들에게 재난 보도 준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 핼러윈을 기념해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어제(31일) 오후 11시 기준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155명이 됐다. 중상자는 3명 줄어든 30명, 경상자는 6명 늘어난 122명으로 부상자는 총 152명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