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현숙 퇴장하라" vs "피켓 떼라"…여가부 국감, 10분 만에 파행

뉴스듣기


사건/사고

    "김현숙 퇴장하라" vs "피켓 떼라"…여가부 국감, 10분 만에 파행

    뉴스듣기

    '여가부 폐지' 두고 여야 의원간 공방
    장관 퇴장 요구, 피켓 두고 고성 오가
    2차례 감사 중지…피켓 떼는 합의 못봐

    25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안경을 만지고 있다. 윤창원 기자25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안경을 만지고 있다. 윤창원 기자
    25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충돌하며 감사가 2차례 중지됐다. 김현숙 장관에 대한 퇴장 요구와 의원들이 붙인 피켓을 두고 공방이 오갔다.

    이날 오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여가부 폐지 세계적 망신' '윤석열 대통령님! 여가부 폐지해도 지지율 안 올라요'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자리에 붙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발전적인 해체 적극 환영', '촛불집회 보조금 전면 환수'라는 피켓으로 맞섰다.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감사 시작부터 "여가부를 폐지하겠다는 사람이 장관으로 앉아서 대체 무슨 자격으로 국감을 받느냐"고 질타하며 김 장관의 퇴장을 요청했다.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내건 피켓을 문제 삼으며 "저런 것을 들고 와서 시위하는 것이 국감장이냐"고 지적했다. 야당 의원들이 반발하자 "그러면 같이 떼자"며 고성이 오갔고 결국 개회 10여 분 만에 국감이 중단됐다.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피켓을 자리에 붙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피켓을 자리에 붙이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후 재개된 국감에서 민주당 한준호 의원은 "여가부 업무 중 김 장관이 잘했다고 말한 업무가 여가부 폐지를 위한 단계를 밟아왔다는 것 아니냐"며 "그러면 본인의 업무가 끝난 것이다. 정책질의를 할 수 있겠냐"며 김 장관의 퇴장을 재차 요청했다.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은 "지금 현재 여가부가 존재하고 있다"며 "정부조직개편안은 행정안전위원회에서 다뤄야 할 사안이다. 우리는 지나온 일들에 대해 국정감사를 하는 것"이라며 속개를 주장했다.

    권 위원장은 "폐지가 확실한 상황도 아니고 책임지고 이 문제에 대해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모으겠다는 요소도 있기 때문에 국정감사는 계속 진행하겠다"고 정리했다.

    25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설전을 벌이며 회의가 정회되자 김 장관이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윤창원 기자25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설전을 벌이며 회의가 정회되자 김 장관이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윤창원 기자
    하지만 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촛불집회에 참여한 중·고교생 단체에 지급된 보조금을 환수하겠다는 조치를 비판하며 '여가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하자 장관과 여야 의원들 사이에 또다시 고성이 오갔다.

    이에 민주당 권인숙 여가위원장은 "촛불집회 보조금 문제 전면 환수라는 피켓은 차별적이고 부당하다"며 "양당 간사가 이 문제에 대해 의논해주기를 바란다"며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그러나 여야 간사는 피켓을 떼는 합의를 보지 못하고 감사가 재개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