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호텔, 경호팀에 황당한 바가지…1박 166만원 청구도

뉴스듣기


국제일반

    트럼프 호텔, 경호팀에 황당한 바가지…1박 166만원 청구도

    • 2022-10-18 06:42
    뉴스듣기

    하원 감독위원회, 비밀경호국 숙박비 지출 서류 확보

    연합뉴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가족을 경호하는 비밀경호국(SS)이 트럼프 호텔에서 과다한 비용을 지불한 사실이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연방 하원 감독위원회가 입수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 비밀경호국의 숙박비 지출 서류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시 가족 기업인 트럼프 그룹이 소유한 트럼프 호텔에서 숙박하면서 비밀경호국을 상대로 돈벌이를 했다는 사실은 이전부터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에 하원 감독위원회가 입수한 서류에서는 트럼프 호텔이 비밀경호국에 바가지를 씌운 사실까지 확인됐다.

    트럼프 호텔은 지난 2017년 차남 에릭 트럼프 경호팀에 1박에 1160달러(약 166만 원)를 청구했다.

    이는 비밀경호국이 워싱턴DC에 위치한 호텔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한도의 4배가 넘는 액수였지만, 결국 지출 승인을 받았다.

    장남 트럼프 주니어 경호팀도 트럼프 호텔에서 1박에 1185달러(약 170만 원)를 지불한 사실이 확인됐다.

    에릭은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 후 트럼프 그룹의 운영을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비밀경호국의 지출 서류가 공개되기 전까지 경호요원들에게 50달러(약 7만 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에 트럼프 호텔의 방을 제공했다고 주장했지만,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서류 확인 결과 비밀경호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부터 트럼프 호텔에 모두 140만 달러(약 20억1천만 원)를 지출했다.

    다만 비밀경호국이 외국의 트럼프 호텔에 지출한 비용은 제외됐고, 퇴임 전 4개월여간의 비용도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비용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감독위원회 위원장인 캐럴린 멀로니 의원은 "트럼프 측은 경호팀의 숙박비 문제에 대해 끊임없이 거짓말을 했다"며 "이번에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