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미국 간 NCT 127, 팬 이벤트 성황리 개최…대기 줄만 1㎞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피터스 자동차 박물관에서 팬 이벤트를 열어 5천여 명의 팬을 만난 NCT 127. SM엔터테인먼트 제공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피터스 자동차 박물관에서 팬 이벤트를 열어 5천여 명의 팬을 만난 NCT 127. SM엔터테인먼트 제공그룹 엔시티 127(NCT 127)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팬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NCT 127이 지난 7일(현지 시간) 로스앤젤레스의 피터스 자동차 박물관에서 열린 네 번째 정규앨범 '질주'(2 Baddies) 발매 기념 팬 이벤트를 통해 5천여 명의 팬을 만났다고 9일 밝혔다.

    팬 이벤트 '엔시티 127 질주 스피드웨이'(NCT 127 '2 Baddies' SPEEDWAY)는 이번 앨범 콘셉트인 '자동차'에 맞춰 기획됐다. 팬 이벤트 장소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박물관인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이었으며, 신곡 '질주'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자동차를 포함한 스포츠카가 전시돼 있었고 포디엄, 깃발 등 레이싱 경기장을 연상케 하는 연출을 선보였다.

    NCT 127은 정규 4집 앨범과 미국 콘서트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약 50분 동안 나눴다. 그러면서 "정규 4집부터 미국 콘서트 준비까지 현지 팬들을 만날 생각에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신곡 '질주'도 사랑해주시고, 콘서트에도 많이 찾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NCT 127을 보러 온 팬들의 대기 행렬. SM엔터테인먼트 제공NCT 127을 보러 온 팬들의 대기 행렬. SM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팬 이벤트에는 NCT 127을 보러 약 5천 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행사장 주변을 둘러싼 대기 행렬이 1㎞에 달해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게 소속사 설명이다.

    NCT 127은 지난 6일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두 번째 월드 투어 '네오 시티 - 더 링크'(NEO CITY - THE LINK)를 개최했다. 3년 5개월 만에 열린 미국 단독 콘서트인 만큼 전 석 매진돼 시야제한석까지 추가 오픈했다.

    콘서트와 팬 이벤트를 성황리에 연 NCT 127은 오는 10일 '굿모닝 아메리카'와 11일 '제니퍼 허드슨 쇼'에 출연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