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창용 총재 "고물가 고착 방지 위해 금리 계속 인상할 것"[영상]

뉴스듣기


경제정책

    이창용 총재 "고물가 고착 방지 위해 금리 계속 인상할 것"[영상]

    뉴스듣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참석한 이창용 총재
    "외환시장 모니터링 강화하고 국고채 단순 매입 통해 시장 안정 도모할 것"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7일 고물가 상황을 고려했을 때 향후 금리 인상을 계속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 이후 총 일곱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2%포인트 인상한데 이어, 고물가 상황의 고착을 방지하기 위해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37년래 최저 수준으로 급락하고, 위안화의 약세 포기도 확대되는 등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더욱 심화됐다고 설명했다. 또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어 상당히 높은 수준까지 상승한 가운데, 국고채 금리가 이례적으로 큰 폭으로 등락하는 등 높은 변동성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한은은 외환시장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고 국고채 단순 매입을 통해 시장 안정을 도모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금리 인상 기조의 배경과 관련해 먼저 지속적인 고물가 상황을 들었다. 그는 "국내 물가는 개인서비스물가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를 크게 상회하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상당기간 5~6%대의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높은 수준의 환율이 추가적인 물가상승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난 5일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108.93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6% 상승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점심시간 서울의 한 식당가. 연합뉴스지난 5일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108.93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6% 상승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점심시간 서울의 한 식당가. 연합뉴스
    이어 "국내 경기는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흐름이 약화되고 있으며 향후 대외여건의 전개상황에 따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가계부채 등 금융 안정 측면에 대해서는 "가계신용을 중심으로 민간신용 증가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자산가격이 하락하면서 금융불균형 위험이 축소되었다"면서 "금융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지만 금융기관의 자본적정성과 유동성비율이 규제기준을 충족하는 등 금융시스템의 복원력은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금리 상승에 따라 취약차주의 채무상환부담이 가중되면서 일부 금융기관의 대출 건전성이 악화될 리스크가 잠재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향후 기준금리 인상의 폭과 시기는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외여건의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