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낙탄 사고에 강릉 공포에 떨어"…지역정가 진상규명·사과 촉구[영상]

뉴스듣기


영동

    "낙탄 사고에 강릉 공포에 떨어"…지역정가 진상규명·사과 촉구[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강원도당 "정부 사과는 커녕 자화자찬"
    권성동 의원 "재난문자 없이 늑장 대응" 비판
    정의당강릉 "혼란 가중시킨 군 당국 사과해야"


    지난 밤 강원 강릉지역에서 발생한 탄도미사일 낙탄 사고로 인한 폭발음과 불길로 밤새 주민들이 불안과 공포에 떤 가운데 지역 정가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5일 논평을 내고 "현무-2 탄도미사일의 낙탄 사고는 강릉시내 전역에서 목격됐고, 사고로 인해 발생한 강한 섬광과 굉음, 하늘 높이 치솟은 화염에 시민들은 밤새 공포에 떨었다"며 "'훈련'이라는 안내조차 없이 실시한 이번 훈련에서 오발사고까지 벌어져 시민들의 불안은 가중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고가 일어난 곳은 강릉시내에서 멀지 않은 강릉 제18전투비행단 인근으로, 자칫 궤도를 달리해 민가로 떨어졌다면 차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끔찍한 참사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도당은 특히 "윤석열 정부의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아침 보도자료를 통해 추가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대응능력을 현시했다고 자화자찬만 하고 있다"며 "낙탄사고에 대한 정부의 사과는커녕 최소한의 입장 표명조차도 찾아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과 위협으로부터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한미동맹과 연합훈련은 매우 중요하지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훈련이 되어서는 절대 안 될 일"이라며 "정부와 군 당국은 강릉 주민들을 밤새 공포와 불안에 떨게 한 낙탄 사고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국방위 간사 등 의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공무원 사건 관련 논평 및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 조사를 규탄하는 한편 우리 군의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병주 국방위 간사 등 의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해 공무원 사건 관련 논평 및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 조사를 규탄하는 한편 우리 군의 현무-2 탄도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강릉이 지역구인 국민의힘 권성동 전 원내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와 군 당국의 늑장대응을 지적하며 사고 경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권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운용되는 병기(兵器)가, 오히려 국민을 위협할 뻔했다"며 "낙탄 경위에 대한 철저한 조사부터 해야한다. 기계적 결함인지, 운용의 문제인지 검증에 검증을 더해달라"며 "군의 대응 태도 역시 바뀌어야 한다. 재난 문자 하나 없이 무작정 엠바고를 취한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

    이날 정의당강릉시위원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위급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무책임하게 대응한 윤석열 정부와 군당국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 정부와 군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미흡한 대응으로 혼란만 가중시킨 상황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네이버 카페 캡처트위터·네이버 카페 캡처
    앞서 지난 4일 밤 11시 30분쯤부터 강릉지역 맘카페와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는 공군 18전투비행단 인근에서 폭발과 함께 화염이 치솟았다는 사진과 영상이 빠르게 확산됐다.

    주민들은 "폭발음으로 인해 잠에서 깬 후로 불안해서 다시 잠들 수가 없다", "북한이 쏜 미사일인가 조명탄이가", "전투기가 추락한 것 아니냐", "북한과의 교전이 벌어진 줄 알았다" 등 각종 추측의 글을 올리며 혼란과 함께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주민들의 문의가 시청과 소방서 등 관공서를 비롯해 언론사 등에도 쇄도했다. 당시 소방당국은 "군 훈련이었고, 훈련을 마쳤다고 한다. 그 이상 아는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출동 중 군부대 측으로부터 훈련 중이라는 설명을 듣고 귀소했다.

    하지만 군 당국은 이번 훈련에 대해 사전 안내조치도 없었고, 소방서와 시청 등 행정당국의 문의에도 사고에 대한 자세한 설명 없이 훈련 중이라고만 밝히면서 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우리 군과 미군이 현무와 에이태킴스 미사일로 대응사격을 했다는 사실은 낙탄 사고 발생 8시간 만인 이날 오전 7시쯤 군 당국이 공식 발표를 하면서 확인됐다. 하지만 공식 발표 전까지 국방부 출입기자단에 엠바고(보도 유예)가 요청하면서 주민들은 영문도 모른채 밤새 불안에 떨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