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덕수 총리, 기시다 日총리와 면담…"징용문제 등 관계발전 논의"

뉴스듣기


대통령실

    한덕수 총리, 기시다 日총리와 면담…"징용문제 등 관계발전 논의"

    뉴스듣기

    한 총리, 일본 방문해 기시다 총리와 25분 면담
    한 총리 "일본, 가까운 이웃이고 중요한 협력 파트너"
    기시다 총리 "윤 대통령 비롯 한국의 정중한 조의 진심으로 감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만나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을 포함해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한 총리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 참석차 전날부터 일본을 방문중이다.

    국무총리실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약 25분간 기시다 총리와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한 총리와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를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현안 해결 및 양국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국무총리실은 전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한일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민주주의 가치와 시장경제 원칙을 공유하는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 젊은이들도 서로 이해하고 싶어하는 나라"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5월 출범한 대한민국 신정부는 한일관계를 조속히 개선·발전시키는 것이 공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하고 있다"면서 "양국 관계 개선의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과 한 총리를 비롯해 많은 한국의 여러분들로부터 수많은 정중한 조의를 받았다"면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면담 이후 브리핑을 통해 "한 총리는 지난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 정상이 현안 해결과 양국 관계 개선 복원 필요성에 공감한 것을 토대로 기시다 총리와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포함한 한일 관계 개선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총리 간 회담이었기 때문에 강제징용 해법과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오가지 않았다"면서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양측 간 최선의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데에는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