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비속어' 논란 왜 '정면돌파'를 택했나

뉴스듣기


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 왜 '정면돌파'를 택했나

    뉴스듣기

    국익에 막대한 영향 미칠 수 있는 사안의 중대성
    진상규명이 먼저, 유감 표명은 그 다음의 문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순방 뒤 첫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이른바 '비속어 논란'에 대한 유감 표명 대신 '정면돌파'를 택했다. 윤 대통령은 순방 과정에서 빚어진 논란에 관한 질문에 "논란이라기보다는 이렇게 말씀드리겠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건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부분을 먼저 얘기하고 싶고, 그와 관련된 나머지 이야기는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 더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야당의 '외교 참사' 공세에 오히려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전면전'에 나선 것이다.

    21일(현지시각)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한 뒤 행사장에서 나오며 한 발언이 당시 현장에서 공동취재 중이던 MBC 카메라에 담겼고, 그 내용은 먼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SNS 메시지로 퍼졌다. 이후 동영상이 유포됐다. 영상 캡쳐 프로그램인 '반디캠'을 사용해 해당 부분만 8초 정도로 다시 촬영한 동영상이었다. '비속어' 논란은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대통령이 비속어로 지칭한 대상은 미국 의회로 추정됐고 야당은 '외교 참사'라고 일제히 공격했다. MBC는 유포된 자막을 그대로 달아 가장 먼저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약 10여시간 뒤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고, '국회' 역시 미국 국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지칭한 것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통상 대통령 발언은 정확한 맥락과 진위 여부를 확인해서 보도하는데 '바이든' 발언의 경우 맥락을 확인하기도 전에 SNS를 통해 유포되고 야당이 공개 발언까지 하면서 순식간에 퍼졌다. 국민의힘과 대통령실은 이 부분에서 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을 의심하고 있다.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은 이 영상이 보도 전 유출 된 경위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입장문을 내고 "비속어 발언을 영상취재 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 짜깁기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엠바고(보도유예 시점) 이전에 영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尹의 '정면돌파' 그 이유는?


    먼저 사안의 본질은 사실 관계의 왜곡이라고 보고, 이를 바로잡아야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국익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렇게 중차대한 문제를 확인 과정없이 자막까지 달아 보도한 것은 분명히 '저의'가 있다고 본다. 정상적인 언론이라면 그렇게 했겠냐"며 "'바이든'으로 몰고 간 것에 대한 분명한 문제 인식이 있고, 진상규명이 먼저라는 의미고 유감 표명은 그 다음의 문제가 아니겠나"고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CBS와의 통화에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는데 대통령으로서는 용납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유감 표명을 하면 책임 수순으로까지 가야 하는데 우선 사실관계가 틀렸다는 것을 명확하게 밝히는 것이 먼저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순방 직전 영빈관 신축 비용과 대통령실 이전비용 부풀리기 등 야당에서 시작한 이슈들에 더 이상 밀리면 안된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도 "아무리 대통령이라고 해도 혼잣말처럼 한 말이 공적인 발언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녹음하거나 녹음이 전제된 자리도 아니었는데 의도적으로 '날리면'을 '바이든'이 되도록 유도하는 보도를 했다"며 "대통령으로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생 검사로 살아온 윤 대통령으로서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절대로 용납하지 못하겠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윤 대통령의 측근은 "사적인 발언이 공개된 것도 억울한데 자신이 하지도 않은 말이 기정사실화되고 외교 논란까지 가져온 데 대해 견디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사건으로 고초를 겪고, 문재인 정부 때 조국 사건으로 가시밭길이 시작되지 않았나. 사실이 아닌 것에는 승복할 수 없다는 심지가 강해 '유감 표명'이라는 정무적인 해법 보다는 우선 '정면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한 후보 때부터 강조해 왔던, 문재인 정부 때 훼손된 '한미관계 복원'이라는 윤석열 정부의 핵심 기조를 정면으로 훼손한 것은 결국 국민들에게 피해가 간다는 것이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회견 발언에 대해 "순방외교와 같은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총성 없는 전쟁에서 허위 보도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악영향"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더욱이 동맹을 희생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일"이라며 "그 피해자는 다름 아닌 국민이라는 점이 (윤 대통령이) 강조하고 싶었던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실엔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미 백악관과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발언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묻는 것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고 전했다.


    전날 대통령실 참모들, 밤새 격렬한 토론과 논의


    인수위사진기자단인수위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의 출근길 '작심발언'을 앞두고 대통령실 참모들은 밤새 격렬한 토론과 논의를 벌였다고 한다. 윤 대통령 역시 '유감 표명'과 '정면돌파'를 두고 막판까지 고심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내부에선 "'정면돌파'가 오히려 문제를 키우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유감 표명'과 '진상 규명'이 투트랙으로 갔어야 했다"며 "국민들은 국회건 미국이건 중요하게 생각지 않는다. 거친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만 하면 사그라들 수 있는 사안이데 앞으로 야당과 협치와 상생은 어떻게 할 건지 걱정"이라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우선 자신의 분명한 생각을 나타냈으니 어떤 식으로든 '유감 표명'을 통해서도 풀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여지를 남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