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50년 전통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11월 첫 내한공연

뉴스듣기


공연/전시

    450년 전통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11월 첫 내한공연

    뉴스듣기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

    11월 28일 서울 롯데콘서트홀
    11월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다니엘 바렌보임 지휘

    마스트미디어 제공 마스트미디어 제공 450년 역사의 명문 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Staatskapelle Berlin)가 11월 28일 서울 롯데콘서트홀과 11월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첫 내한공연을 연다. 28일에는 브람스 교향곡 1·2번, 30일에는 브람스 교향곡 3·4번을 연주한다.

    1570년 궁정악단으로 창단된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멘델스존,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푸르트벵글러, 카라얀 등 클래식 음악사의 핵심 인물이 이끌어 온 유서 깊은 악단이다. 독일의 분단기간 문화생활이 한정된 와중에도 동독 시민의 자긍심과 자유의 상징이 됐던 오케스트라다. 오랜 시간을 거쳐 전해 내려온 음악적 표현과 탐구정신, 타고난 음악적 몰입과 보존된 전통성이 두드러진다.

    1992년부터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음악감독을 맡고 있는 다니엘 바렌보임(80)이 지휘한다. 그의 마지막 내한공연은 2011년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서동시집 오케스트라(West–Eastern Divan Orchestra)와 함께 한 '평화 콘서트'. 바렌보임은 1999년 세계적인 음악 석학 에드워드 사이드와 함께 서동시집 오케스트라를 창단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청년 음악가의 하모니를 전 세계에 들려주고 있다. UN평화대사이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시민권을 동시에 갖고 있는 유일한 인물이기도 하다.

    이번 연주는 협연자가 없다. 대신 바렌보임이 오케스트라와 함께 쌓아 온 브람스 사운드를 제대로 들어볼 기회다. 바렌보임과 슈타츠카펠레가 2018년 베를린 피에르 불레즈 홀에서 녹음·발매한 브람스 교향곡 전곡 음반은 고전적이면서 다이나믹한 사운드로 호평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