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모두가 주인공인 소리판…창극 '나무, 물고기, 달' 1년 만에 무대에

뉴스듣기


공연/전시

    모두가 주인공인 소리판…창극 '나무, 물고기, 달' 1년 만에 무대에

    뉴스듣기
    창극 '나무, 물고기, 달'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10월 4일부터 12일까지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창극 '나무, 물고기, 달'이 10월 4일부터 12일까지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2021년 초연 이후 1년 반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르는 이 작품은 어떤 소원이든 이뤄준다는 '소원나무'를 찾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다.

    가난한 소녀와 진정한 가족을 찾고 싶은 소년, 깨달음을 위해 고행하는 순례자, 꽃을 피우고픈 사슴나무 등이 하나둘씩 여정에 동참하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일행은 저마다의 사연을 풀어내며 수미산 정상에 다다르고, 소원나무 아래에서는 마음으로 그리는 모든 것이 눈앞에서 그대로 실현되지만, 슬픔과 두려움, 공포처럼 부정적인 생각도 예외는 아니다.

    작품은 소원나무를 마주한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원하는 것을 얻으면 우리는 만족할 것인지,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철학적인 질문을 던진다.

    국립창극단 측은 "좋고 나쁜 것은 마음에서 생겨난 분별심이니 모두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사실을 일깨우는 동시에 각자의 마음속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시간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초연 당시 배요섭의 섬세한 연출과 이자람의 다채로운 음악, 국립창극단원의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창작 창극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인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제공 세밀한 수정·보완 작업을 통해 더욱 밀도 높은 무대가 완성됐다.

    배요섭은 시각적인 스펙터클보다는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판소리 고유의 특성을 담아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무대의 모든 시각 요소를 간결하게 연출하고, 시김새·요성·추성 등 눈에 보이듯 그려지는 소리의 움직임을 시각화했다.

    이자람은 판소리의 원형을 놓지 않으면서 다양한 음악적 시도와 실험을 펼쳐낸다. 국악기뿐 아니라 인도의 전통 악기 '하모니움', 타악기 '운라' 등을 사용해 환상적인 극의 분위기를 자아내고, 소리꾼들이 쌓아 올리는 화성으로 작품을 풍성하게 엮어낸다.

    무대는 인간이 살아가는 이 세상과 신기루와 같은 허상의 세계 등 시공간의 층위를 넘나드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간결하고 상징적인 원형 무대를 객석이 둘러싼 구조로, 관객과 함께 소통하고 호흡하는 소리판의 특징을 최대한 살렸다.

    국가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 이수자인 허창열이 구성한 안무 또한 보는 즐거움을 배가한다. 전통 탈춤의 기본 동작인 오금(굴신), 어깻짓과 고갯짓을 바탕으로 봉산탈춤·양주별산대놀이·고성오광대 등의 춤사위를 활용해 한국적인 정서와 호흡을 작품에 녹여냈다.

    이 작품에서는 모두가 주인공이자 앙상블이다.

    국립창극단 서정금·민은경·이소연·최호성·조유아·유태평양·왕윤정·김수인·김우정 9명의 소리꾼은 때로는 해설자로, 때로는 배역을 맡아 작품을 이끌어간다. 8명의 연주자들 역시 단순한 반주 역할을 넘어 무대 가까이에서 관객을 만나고, 배우와 함께 강약을 조절하며 공연을 풀어간다.

    '관객과의 대화'도 예정되어 있다. 10월 4일에는 제작진이, 7일과 9일에는 출연 배우가 제작 과정에서의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낸다.국립창극단 제공 국립창극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